뉴스종합 > 강서뉴스

매일 아침 우리가 부르는 노래는?

강서구, ‘청렴송 제작해 매일 아침 방송’

기사입력 2018-10-15 오후 4:11:06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매일 아침 우리가 부르는 노래는?

강서구, ‘청렴송 제작해 매일 아침 방송’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청렴 공감대 확산과 건강한 공직문화 조성을 위해 청렴송을 직접 제작해 방송한다. 그동안 아침에 방송되던 청렴송의 경우 국민권익위원회에서 제작해 배포한 노래를 사용하거나 감사담당관 직원들이 부른 청렴송을 사용해 왔다. 구는 이에 더해 전 직원을 대상으로 청렴송 공모에 나섰다.

 

 

 

공모는 평소 청렴송에 관심이 많던 노현송 강서구청장의 아이디어로 시작됐다. 지난달 전 직원을 대상으로 청렴송 공모에 나서 9개 부서 21곡의 접수를 받았다. 이중 부서별 1곡 및 노래 제작에 참여한 직원들이 뽑은 선호곡 1곡을 더해 최종 10곡을 확정했다.

 

각 부서 및 동에서 근무하는 직원 60여 명이 노래 제작을 위해 일주일간 연습 후 강서구민회관에서 직접 녹음까지 마쳤다. 이렇게 직원들이 청렴에 대한 생각을 모아 만든 청렴송은 이달부터 방송된다.

 

▲청렴 직원 아닌 직원 따로 있나, ▲유리알같이 깨끗한 행정 청백리의 표본 강서 공무원, ▲깨끗한 강서 보았니 등 직원들의 마음을 담은 청렴송이 구청의 아침을 연다. 이와 함께 이달 24일(수)에는 강서구민회관에서 전 직원을 대상으로 청렴 콘서트를 개최한다. 기존의 딱딱한 강의형 청렴 교육에서 벗어나 판소리, 연극 등 공연을 접목해 감성을 깨우는 청렴 교육을 진행한다.

 

이밖에도 구는 고위공무원의 솔선수범과 상·하급자 간 소통 강화를 위해 청렴 토크를 개최하는 한편, 올해부터 부서로 직접 찾아가는 청렴 교육을 운영해 올바른 청렴 문화 조성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노현송 강서구청장은 “직원들이 스스로 만든 노래를 통해 청렴에 대한 공감과 이해를 넓히는 좋은 계기가 됐다”라며 “앞으로도 청렴한 강서를 위해 직원들은 물론 지역사회와 힘을 모아 청렴 공동체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강서구청 감사담당관(☎02-2600-6008)으로 하면 된다.

 

 

강서뉴스 신수용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박국인
  2. 신낙형
  3. 노현송
  4. 조용구
  5. 문진국
  6. 지현경
  7. 백운기
  8. 진해주
  9. 이종수
  10. 장준복
  11. 홍석영
  12. 고성주
  13. 조종태
  14. 안길해
  15. 류 자
  16. 장청기
  17. 김성미
  18. 김용호
  19. 송영섭
  20. 박일
  21. 김윤탁
  22. 김광수
  23. 남상일
  24. 조만환
  25. 조남국
  26. 박경숙
  27. 가동민
  28. 임명선
  29. 김향라
  30. 한명철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