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의정뉴스

강서구민이 봉이냐!

이충현 구의원, 구정 질문 통해 서울시 행정 강력 질타!

기사입력 2018-10-17 오후 1:07:32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강서구민이 봉이냐!

이충현 구의원, 구정 질문 통해 서울시 행정 강력 질타!

 

 

10월 17일 강서구의회 제260회 임시회에서 전일 구의원의 구정 질문에 대한 강서구청 집행부가 답변을 했다.

 

 

이날 구정 질문에 대한 답변에서 노현송 구청장은 “많은 구의원들께서 구정 발전을 위해 고견을 주심 감사드린다”라며 “정책적인 사항과 강서구 시책사업에 대해서는 본인이 직접 답변을 하고 세부적인 실무적 사항에 대해서는 좀 더 자세한 설명을 해드리기 위해 해당 국장으로부터 답변 드리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 노현송 강서구청장

 

그러면서 노현송 구청장은 “김성한 의원께서 질문한 어린이 보호구역에 대한 전반적인 사항과 의원님이 지적하시고 건의하신 사항에 대해 해당 국·과장이 적극적으로 검토하겠으며, 의원님께서 어린이 보호를 위해 염려하시는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노현송 구청장은 이의걸 의원과 이충현 의원의 질문에 대한 답변에서 “두 분 의원께서 강서구청 조직개편과 내년도 강서구청 운영방안에 대하여 질문하셨는데, 민선 7기를 맞이하여 강서구민이 균형 있고 격조 높은 삶을 살 수 있는 구정 비전을 가지고 항상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며 “강서구청 현 5국 체제를 6국 체제로 확대 개편하여 자치분권 시대와 미래를 선도하는 지자체로서의 면모를 갖추고, 강서구민들께서 안심하고 쾌적한 삶을 누리실 수 있도록 하고자 한다”라고 설명했다.

 

노현송 구청장은 “정정희 의원님께서 수의계약의 문제점을 지적하여 주시고 대안을 마련해 주심 감사드린다”라며 “수의계약이 업무 효율성과 전문성을 높일 수 있다는 긍정적인 차원도 있지만, 특정 업체에 밀어주기 식으로 보일 수 있고 다소 밀실에서 진행된다! 라는 오해도 제기되고 있기 때문에 의원님께서 지적하신 사항과 타구의 실태를 잘 파악하여 한 치의 의혹이 없도록 투명한 행정을 펼쳐 나가겠다”라고 약속했다.

 

▲ 홍정선 도시관리국장

 

 

이어서 홍정선 도시관리국장은 답변을 통해 “이충현 의원님께서 지적하신 강서구에 있는 준공업지역 해제가 미흡함에 대해서는 해당 국장으로서 죄송하게 생각한다”라며 “서울시에 여러 차례 강서구의 입장을 전달했지만, 서울시에서 강서구의 의견을 제대로 반영시키지 못해 무척 안타까웠다. 하지만 서울시의회가 새롭게 구성된 마당에 다시 한번 우리 강서구의 입장을 강력히 피력하여 강서구민이 만족할만한 성과를 얻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홍 국장은“마곡지구 조성과 관련하여 서울시에 조성원가와 조성으로 인한 수익금이 얼마나 되는지! 에 대해 자료를 수차례 요구하였으나, 아직까지도 답변이 없었다며, 2014년 당시 발표한 마곡지구 개발 이익금 추정치를 보면 약 9조 4천억 원 정도였지만, 현재 마곡지구 개발이 약 80~90%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라서 정확한 이익금은 현재로서 추정하기 매우 어려운 실정이다”라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 강서구의회 이충현 구의원

 

 

이에 대해 이충현 구의원은 보충 질문을 통해 “강서구민이 얻어야 할 혜택을 타구의 구민이 대신 얻어가는 불합리함과 불평등한 행정을 펼친 서울시는 ‘강서구민을 우롱한 처사’로 밖에 볼 수 없다”라며 강서구 준공업지역 해제에 대해 강서구청의 적극적인 노력을 주문했으며 “‘강서구민이 봉’이 아닌 이상 향후 마곡지구 개발에 따른 강서구에 배당될 개발 이익 환수금을 적극적으로 받을 수 있도록 철저한 준비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라고 강하게 주문했다.

 

 

 

강서구의회 이충현 구의원이 지적했던 강서구 준공업지역 해제는 마곡지구 내에 준공업 지구를 지정한 만큼 당연히 강서구의 준공업지역을 그만큼 해제해야 함에도 서울시는 강서구가 받아야할 혜택을 고스란히 타구에 넘기고 있어 강서구의 적극적인 정무적 대책 마련과 발로 뛰는 행정이 절실한 형편이다.

 

또한, 강서구민이면 누구나 정당하게 알 권리인 마곡지구 개발 이익금 추정치에 대하여 서울주택공사 측의 자료 제출 거부는 투명해야 하는 서울시 행정이 밀실에서 진행되는 것 아니냐! 라는 또 다른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고, 시민과 소통하며 열린 행정을 표방하는 서울시가 민주주의의 가장 기본인 지방자치를 훼손하는 올바른 행정이 아니라는 비판에 당면하고 있어 향후 지역사회에 귀추가 주목된다. 강서구민은 봉이 아니기 때문이다.

 

 

강서뉴스 신수용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박국인
  2. 신낙형
  3. 노현송
  4. 조용구
  5. 문진국
  6. 지현경
  7. 백운기
  8. 진해주
  9. 이종수
  10. 장준복
  11. 홍석영
  12. 고성주
  13. 조종태
  14. 안길해
  15. 류 자
  16. 장청기
  17. 김성미
  18. 김용호
  19. 송영섭
  20. 박일
  21. 김윤탁
  22. 김광수
  23. 남상일
  24. 조만환
  25. 박경숙
  26. 조남국
  27. 가동민
  28. 임명선
  29. 김향라
  30. 한명철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