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문화누리카드 7만→8만원 지원!

문화누리카드 7만→8만원 지원! 잊지말고 챙기세요

기사입력 2018-11-11 오후 9:13:2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문화누리카드 7만→8만원 지원! 잊지말고 챙기세요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을 대상으로 문화생활비를 지원해 주는 '문화누리카드'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을 대상으로 문화생활비를 지원해 주는 ‘문화누리카드’

문화에서 ‘소외’는 없습니다.

 

서울시는 올해도 만 6세 이상 기초생활수급자 및 법정차상위계층 42만 명을 대상으로 문화, 여행, 스포츠관람 등 문화생활 항유 기회를 제공하고자, ‘문화누리카드’를 오는 11월 30일까지 발급하고 있습니다.

 

발급기간(2018.2.1.~11.30.) 내에 발급을 신청하면 예산 범위 내에서 27만 명까지 선착순으로 발급해드리고 있으니, 아직 발급받지 못한 대상자분들은 가까운 주민센터를 방문하거나 온라인을 통하여 신청할 수 있습니다.

 

올해 ‘문화누리카드’ 지원 금액은 1인당 7만원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내년에는 8만원으로 상향될 예정입니다.

 

또한, 동일한 세대 내에서 1개의 카드로 총 15명(105만원)까지 합산이 가능하여 ‘문화누리카드’로 더욱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럼 이렇게 발급받은 ‘문화누리카드’는 어디에서 사용할 수 있을까요?

 

문화누리카드는 영화, 공연, 전시, 국내 4대 프로스포츠 관람, 수영장, 볼링장, 탁구장 등 이용, 도서, 음반구입, 국내여행, 사진관 등 다양한 곳에서 이용이 가능합니다.

 

문화누리카드는 제휴가 되어 있는 오프라인 사용처와 온라인 사용처가 나누어져 있는데요, 자세한 사항은 아래와 같습니다.

 

 

문화누리카드 사용 가능한 곳

문화누리카드 사용 가능한 곳

 

 

① 문화누리카드 오프라인 사용처

문화누리카드를 사용하기 위해선 먼저 가까운 ‘문화누리카드’ 가맹점이 어디에 있는지 확인하여야 하는데요, 가장 손쉽게 가맹점을 찾는 방법은 바로 문화누리카드 홈페이지에 접속하여 가맹점을 검색하면 됩니다.

 

 

문화누리카드 홈페이지 접속 → 사용하기 → 오프라인 가맹점 → 지역검색(서울) → 검색하기

 

서울 지역을 선택하고 자치구를 선택하면 ‘문화누리카드’ 사용이 가능한 가맹점 목록, 주소, 연락처, 지도 등을 상세하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오프라인 가맹점으로는 주로 서점, 박물관, 전시관, 사진관, 영화관, 만화방 등 다양한 종류의 가맹점이 제휴되어 있어 취향에 맞게 문화생활을 향유할 수 있습니다.

 

 

② 문화누리카드 온라인 사용처


온라인 사용처 또한 문화누리카드 홈페이지에 접속하시면 쉽게 확인이 가능합니다.

 

주요 온라인 가맹처는 대형서점(교보문고, 반디앤루니스, 인터파크 서적 등), 음반(멜론, 벅스, 엠넷뮤직 등), 영화(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등) 등 다양하며 할인혜택을 주는 가맹처들도 있으니 홈페이지에서 꼭 확인하시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시기 바랍니다.

 

 

문화누리카드 홈페이지 접속 → 사용하기 → 온라인 가맹점 → 검색하기

 

이 외에도 문화누리카드 사용처는 서울 지역 주관처인 서울문화재단 블로그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문화누리카드를 이용하여 다양한 문화공연 및 국내 여행상품 등을 할인된 가격으로 제공하는 제휴상품 등을 만나볼 수 있으며, 카드 잔액 소진 이벤트 등 다양한 이벤트들도 진행되고 있으니 자세한 사항은 서울문화재단 블로그 참조 또는 전화(02-3290-7155)로 문의하시면 됩니다.

 

이처럼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는 ‘문화누리카드’ 사용은 12월 31일까지 가능하며 연내에 사용하지 못한 금액은 그대로 소멸되니 연말까지 문화누리카드 사용처를 꼭 확인하셔서 다양한 문화혜택을 누리시기 바랍니다.

 

 

아이엠피터

서울시 직원기자단 ‘홍당무 기자’

앞으로 ‘홍당무 기자’가 서울시 주요 사업 및 정책에 대해 알기 쉽게 알려드립니다!
‘홍당무 기자’는 서울시 및 산하기관 사업담당자로서,
담당자만 알고 있기 아까운 서울시 숨은 정보를 속속들이 전해드립니다.
서울시 홍보를 당당하게 책임질 ‘홍당무 기자’의 활약을 기대해 주세요.

 

 

서울시 직원기자단·강현주(서울시 문화본부)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박국인
  2. 신낙형
  3. 문진국
  4. 이종수
  5. 노현송
  6. 조용구
  7. 지현경
  8. 류 자
  9. 고성주
  10. 백운기
  11. 장준복
  12. 김성미
  13. 홍석영
  14. 안길해
  15. 장청기
  16. 조종태
  17. 박경숙
  18. 김광수
  19. 박일
  20. 김병옥
  21. 소재진
  22. 김윤탁
  23. 김향라
  24. 조만환
  25. 남상일
  26. 임명선
  27. 송영섭
  28. 김용호
  29. 김응권
  30. 조남국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