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상공기업

사람 잡는 과속 방지턱

마곡지구 관리 무방비, 감리단 있으나 마나 하나?

기사입력 2018-11-15 오후 6:54:4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사람 잡는 과속 방지턱

마곡지구 관리 무방비, 감리단 있으나 마나 하나?

 

 

첨단 산업단지를 표방하는 마곡지구 내 사람 잡는 과속 방지턱이 있어 강서구민의 분노를 사고 있다. 강서세무서와 강일교회 사이에 있는 이 과속 방지턱은 기준치를 훨씬 초과하여 제한속도 30km에서도 승용차의 앞 범퍼가 닿을 정도로 안전을 위해 설치한 과속방지턱이 사람의 안전을 해치는 흉물이 되고 있다.

 

 

 

최근 이곳에서 승용차의 앞 범퍼가 심하게 파손됨은 물론 상처를 입어부상을 당하여 병원에 보름 동안이나 입원한바 있는 발산동에 거주하는 최동일 씨는 저녁에 예배를 마치고 정속으로 귀가하는 중 과속 방지턱에 심하게 부딪혀서 차량 파손은 물론 보름 동안 꼼짝 못 하는 상처를 입었다라며 이곳은 본인뿐만 아니라 그동안 수많은 사람과 승용차가 피해를 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마곡지구를 관리하는 SH공사와 공사를 감리하는 진흥기업이나 주민들의 안전은 뒷전이고 돈벌이만 열중인 것 같아 심히 불쾌하다라고 말했다.

 

 

 

강서구청 관계자도 여러 차례 SH공사에 주민 피해 사실을 알리고 해결책을 마련해 달라고 요구했으나 아직 감감무소식이다라며 빨리 해결책을 마련하여 더 이상 주민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주민 피해 민원을 접한 강서구의회 신낙형 구의원은 행정사무 감사 시 현장 방문을 하고 현장을 파악한 후, SH공사와 감리단이 주민 안전을 해치는 과속 방지턱의 높이를 재조정할 것과 주민 안전을 위한 특별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강력히 마곡개발과에 주문했다.

 

 

 

강서뉴스 신수용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박국인
  2. 신낙형
  3. 문진국
  4. 이종수
  5. 노현송
  6. 조용구
  7. 지현경
  8. 류 자
  9. 고성주
  10. 백운기
  11. 장준복
  12. 김성미
  13. 홍석영
  14. 안길해
  15. 장청기
  16. 조종태
  17. 박경숙
  18. 김광수
  19. 박일
  20. 김병옥
  21. 소재진
  22. 김윤탁
  23. 김향라
  24. 조만환
  25. 남상일
  26. 임명선
  27. 송영섭
  28. 김용호
  29. 김응권
  30. 조남국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