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일본 다이센 트레킹

일상 탈출 3박 4일, 눈 속에 묻히다

기사입력 2019-01-22 오후 1:24:2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일본 다이센 트레킹

일상 탈출 3박 4일, 눈 속에 묻히다

 

 

2019년 1월 17일 우리 일행은 오랜 준비 끝에 일본의 3대 명산인 다이센산으로 트레킹을 떠나기로 했다.

 

 

 

서울에서 출발하여 동해항에 도착하니 커다란 DBS크루즈헤리호가 우리를 반갑게 기다리고 있었다.

 

드디어 출발! 14시간의 긴 시간 여정이었지만, 어릴 적 소꿉친구(강민수, 김찬선, 임혜숙, 장은숙, 임복순)들과 떠나는 여행이라선지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마냥 즐겁기만 했다.

 

 

 

공직생활 33년, 교직 생활 30년을 무사히 마치고 무거운 부담 없이 떠나는 이번 여행은 인생의 참맛을 느끼기에 조금도 부족함이 없었다.

 

이런저런 쉴 틈 없이 담소를 나누다 보니 어느덧 우리의 목적지인 사카이미나토항에 도착을 했다. 버스를 타고 50분을 달려가니 눈앞에 장관을 이루고 있는 하얀 눈의 다이센산이 우리를 맞이했다.

 

 

 

스패츠와 아이젠을 착용하고 가벼운 스트레칭을 한 다음 설렘과 두려움 반으로 트레킹을 시작했다. 우리를 안내하는 여행사 가이드는 운이 좋으면 1,709m의 정상을 밟을 수 있다고 했는데, 막상 이곳의 기후는 변화무상하여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을 정도로 눈보라가 휘몰아쳤다.

 

오르고 또 오르고... 힘이 들어 입고 있던 겉옷과 장갑, 모자는 하나 둘씩 다 벗어 던지고 겨우 8부 능선쯤 도달하니, 추위가 온 몸을 에워싸서 다시 옷을 주섬주섬 챙겨 입었다.

 

 

 

하지만, 우리가 목표한 정상을 코앞에 두고 비상 경계령이 내려서 급히 하산해야 한다는 가이드의 말을 듣는 순간 아쉬움에 한숨을 쉬기도 했지만, 내 몸은 이미 지쳐있어 하산을 재촉하고 있음을 깨달았다.

 

 

 

약간 아쉬운 트레킹이었지만, 산행 후 우리 일행을 맞이해 주는 또 하나의 추억거리가 기다리고 있었다. 맛깔스러운 현지 저녁 식사와 보기만 해도 피곤이 풀리는 따스한 온천이다.

 

3박 4일의 짧은 여행길이었지만, 그동안 안부만 묻고 잘 만나보지 못했던 어릴 적 동무와 함께 꿈같은 시간을 보냈다는 것 자체가 회갑을 훌쩍 넘겨버린 지금 나 자신, 일상에 찌든 스트레스를 날려버리며 인생에 가장 행복한 시간이 아닐까?

 

 

 

기회를 제공해 준 무아투어 박성천 대표께 감사드리며, 잊지 못할 나의 3박 4일의 일탈, 영원히 가슴속 깊이 남기려 한다.

 

 

강서뉴스 임복순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지현경
  2. 문진국
  3. 최연근
  4. 김성태
  5. 한상숙
  6. 김병진
  7. 류 자
  8. 조종태
  9. 김병옥
  10. 이수연
  11. 이충현
  12. 신낙형
  13. 노현송
  14. 소재진
  15. 문병인
  16. 진후남
  17. 조용구
  18. 이종숙
  19. 윤유선
  20. 한명철
  21. 진성준
  22. 김선경
  23. 박일
  24. 김병희
  25. 백운기
  26. 조만환
  27. 남상일
  28. 장준복
  29. 이충숙
  30. 손기서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