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개화산, 생태공원으로 돌아오다

강서구, 개화산 생태공원 조성 마쳐

기사입력 2019-01-22 오후 6:22:2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개화산, 생태공원으로 돌아오다

강서구, 개화산 생태공원 조성 마쳐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개화산 내 훼손된 녹지 및 방치 공간을 복원해 도심 속 생태공원으로 조성했다. 구는 지난해 2월 환경부 공모사업인 생태계 보전협력금 반환사업대상지로 선정돼 국비 7억 원을 투입해 개화산 생태공원 조성사업을 끝냈다.

 

방화동 산 142-3번지, 9,350일대에 개화산의 특성에 맞는 복원 및 보전공사를 진행했다. 특히, 기존의 조경 위주 사업에서 벗어나 다양한 생물이 서식할 수 있는 공간조성을 통한 생태계 복원은 물론, 주민들이 휴식을 취하고 동식물을 관찰할 수 있는 공간 마련에 중점을 뒀다.

 

 

또한, 개화산 수림대는 최대한 보존하는 한편, 다양한 생물이 서식할 수 있도록 팥배나무, 산수국, 꽃창포 등 총 28,400여 주의 나무와 화초류를 식재해 산림 기능을 향상했다. 이와 함께 생태습지, 계류 조성을 통한 소생물 서식공간을 제공하고 주민들이 숲에서 힐링하며 이용할 수 있는 휴게테크, 숲속놀이터 및 탐방로를 마련했다.

 

구는 앞으로 2년간 개화산 내 각종 야생 동·식물 서식처 등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해 효과적인 복원이 이뤄지도록 지속적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현재 개화산 산책로에서 관찰되는 포유류는 많지 않으나 직박구리, 박새, 꾀꼬리 및 꿩 등의 조류와 북방산 개구리, 산개구리가 관찰되고 있어 다양한 식물과 함께 동물들도 만나 볼 수 있다.

 

노현송 강서구청장은 미세먼지 등 도시 환경이 악화되는 상황에서 생태공원은 공기 정화뿐 아니라 주민들의 지친 몸과 마음을 재충전하는 공간으로 주목받고 있다라며 생물 서식처 등 산림의 기본 기능 유지는 물론, 주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찾고 즐길 수 있는 힐링 공간이 되도록 조성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생태계보전협력금 반환사업은 자연환경이나 생태계의 훼손을 유발하는 개발사업자가 낸 협력금으로 도시 생활권의 훼손된 공간을 복원해 습지, 개울, 숲 등 다양한 유형의 생물서식처로 조성하거나, 주민들이 힐링할 수 있는 생태휴식공간을 마련하는 사업이다. 기타 자세한 문의는 강서구청 공원녹지과(2600-4182)로 하면 된다.

 

 

강서뉴스 신수용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류 자
  2. 신낙형
  3. 조용구
  4. 한상숙
  5. 신현철
  6. 백수민
  7. 진성준
  8. 박일
  9. 지현경
  10. 문진국
  11. 이수연
  12. 손기서
  13. 김병진
  14. 장청기
  15. 이운희
  16. 이충현
  17. 문병인
  18. 박국인
  19. 노현송
  20. 한명철
  21. 임복순
  22. 최연근
  23. 임성택
  24. 남점현
  25. 김병희
  26. 소재진
  27. 김성태
  28. 변유정
  29. 조종태
  30. 이철희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