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취재 > 지식정보

중국희곡 만날 수 있는 기회!

남산예술센터 무료 공연

기사입력 2019-03-11 오전 8:17:36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국희곡 만날 수 있는 기회! 남산예술센터 무료 공연
 



2018 중국희곡낭독공연 모습

2018 중국희곡낭독공연 모습

 

국내에 잘 알려지지 않은 현대 중국희곡을 만날 기회가 찾아온다. 서울문화재단은 12일부터 17일까지 남산예술센터에서 ‘제2회 중국희곡낭독공연’을 선보인다.

 

지난해에는 8편의 중국 현대희곡을 번역·출판한 데 이어 올해는 현대극 5편과 전통극 5편 등 총 10편을 번역·출판했다. 그중 선정된 3개 작품이 국내 유수의 극단과 협업해 무대에 오른다.

 

올해 낭독공연으로 선보이는 첫 작품은 궈스싱의 ‘청개구리’다. 궈스싱은 어릴 적 개구리를 잡던 기억을 바탕으로 인류가 당면한 환경오염과 생태 문제를 재치 있는 언어로 엮어냈다.

 

두 번째 작품은 작년 여름 타계한 중국 연극계의 큰 별 사예신의 작품 ‘내가 만약 진짜라면’이다. 실화를 바탕으로 특권층에 대한 신랄한 풍자가 돋보이는 블랙코미디로 발표 당시 중국 사회에 큰 방향을 일으킨 논쟁적 작품이다. 1981년 대만에서 영화화되어 금마상 최우수 영화상을 수상한 바 있다.

 

마지막 작품은 주샤오핑의 원작 소설을 천즈두와 양젠이 연극으로 각색한 ‘뽕나무벌 이야기’이다. 문화대혁명 시기 농촌에서 청소년기를 보낸 작가가 몸소 경험한 황토고원 산골 마을에 대한 이야기로, 가혹한 자연에 맞서 살아가는 마을사람들의 순박함과 이면의 이기심을 그려냈다.

 

중국희곡이 생소한 관객들의 이해를 돕기 위한 부대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12일, 14일, 16일 공연 후 관객과의 대화가 진행된다.

 

17일 공연 후에는 중국에서 연극 사진작가로 활동 중인 리옌이의 ‘사진으로 보는 중국연극 이야기’ 강연이 마련돼 있다. 공연을 관람한 관객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제2회 중국희곡 낭독공연 포스터

제2회 중국희곡 낭독공연 포스터

 

이번 행사는 남산예술센터와 한중연극교류협회의 공동 주최로 마련됐다.

 

한중연극교류협회는 한국과 중국은 물론 대만, 홍콩 지역을 포함하는 범중국어 문화권 사이에 활발한 연극 교류와 상호 이해를 높이기 위해 설립됐다. 2018년에는 제1회 중국희곡낭독공연을 개최했다.

 

‘제2회 중국희곡낭독공연’은 남산예술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무료로 예매할 수 있다. 공연은 평일 오후 7시 30분, 토요일·일요일 오후 3시에 각각 시작된다.

 

 

■ 제2회 중국희곡낭독공연
○ 낭독공연1_청개구리
– 기 간 : 2019년 3월 12일(화), 13(수) 19:30
– 장 소 : 남산예술센터 드라마센터
– 작 가 : 궈스싱(過士行)
– 연 출 : 구자혜 (여기는 당연히, 극장)

○ 낭독공연2_만약 내가 진짜라면
– 기 간 : 2019년 3월 14일(목), 15(금) 19:30
– 장 소 : 남산예술센터 드라마센터
– 작 가 : 사예신(沙葉新) 외
– 연 출 : 전인철 (극단 돌파구)

○ 낭독공연3_뽕나무벌 이야기
– 기 간 : 2019년 3월 16일(토), 17(일) 15:00
– 장 소 : 남산예술센터 드라마센터
– 작 가 : 양젠(楊健) 외
– 연 출 : 김재엽

○ 관 람 료 : 전석 무료
○ 관람연령 : 만13세 이상(중학생 이상)
○ 예 매 : 남산예술센터 ☞바로가기
○ 문 의 : 남산예술센터 02-758-2150 / 한중연극교류협회 070-8621-3111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신낙형
  2. 임복순
  3. 문병인
  4. 장준복
  5. 이철희
  6. 이충현
  7. 김광수
  8. 진후남
  9. 이종숙
  10. 김병옥
  11. 진성준
  12. 김병진
  13. 문진국
  14. 김선경
  15. 백운기
  16. 윤유선
  17. 한명철
  18. 한정애
  19. 박일
  20. 류 자
  21. 이수연
  22. 최연근
  23. 노현송
  24. 지현경
  25. 한상숙
  26. 안길해
  27. 소재진
  28. 김윤탁
  29. 최기웅
  30. 박용태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