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시각장애인만을 위한 휴식공간 연다

강서구, 서울시 자치구 최초 ‘시각장애인 전용 쉼터’ 개소

기사입력 2019-03-13 오전 8:53:00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시각장애인만을 위한 휴식공간 연다

강서구, 서울시 자치구 최초 시각장애인 전용 쉼터개소

 

 

강서구(구청장 노현송)가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시각장애인만을 위한 쉼터를 마련했다. 구는 315() 오전 11시 시각장애인 쉼터 개소식을 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새롭게 마련된 쉼터는 가양역에 가까워 지하철과 장애인 셔틀버스도 이용이 가능해 시각장애인들이 편하게 방문할 수 있는 가양5단지 상가동 2(양천로 576)에 마련됐다.

 

구가 시각장애인 전용 쉼터를 마련한 것은 시각장애의 특성상 일반 주민들이 찾는 기존 복지시설의 이용이 다소 불편하기 때문이다. 현재 구에는 2,868명의 시각장애인이 거주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구는 쉼터의 주된 이용자인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강서지회 회원들과 쉼터 조성에 대한 지속적인 이견 조율을 거쳐 쉼터 공간, 사무 공간, 안마 교육 및 여가 공간으로 조성했다.

 

우선, 쉼터 공간에는 피로를 풀어주는 안마의자와 음성지원이 가능한 혈압계를 설치해 건강을 돌보며 편하게 쉴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안마 교육장 및 여가 공간에는 안마사 자격을 취득한 시각장애인들이 서로 능력을 공유하는 한편, 안마사 자격 취득을 원하는 장애인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마련됐다. 이와 함께 안마 교육장을 활용해 지역 내 어려운 이웃에게 정기적인 안마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사무공간에는 시각장애인용 컴퓨터와 점자프린터를 설치해 평소 PC를 활용해 인터넷과 이메일 및 파일 작업도 할 수 있다. 앞으로 점자정보단말기를 활용해 점자교육과 전자통신교육 등 다양한 교육 활동에 활용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여가 공간에는 별도의 방음벽을 설치한 룸에 노래방 기계를 설치해 노래를 좋아하는 시각장애인들의 여가를 책임진다. 구는 쉼터 이용자들과 협의를 통해 이곳에서 시각장애인 체험행사, 흰 지팡이의 날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나갈 방침이다.

 

최기웅 장애인복지과장은 시각장애인만을 위한 특별한 휴식공간이 마련돼 대단히 기쁘다라며 장애인 여러분들이 진정 원하는 바를 찾아 사업에 반영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쉼터 이용 및 기타 자세한 사항은 장애인복지과(2600-6436)로 문의하면 된다.

 

 

강서뉴스 신수용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박국인
  2. 소재진
  3. 류 자
  4. 문진국
  5. 신낙형
  6. 진성준
  7. 송영섭
  8. 김선경
  9. 김병옥
  10. 박일
  11. 한명철
  12. 장청기
  13. 정수연
  14. 백운기
  15. 박경숙
  16. 안길해
  17. 김병진
  18. 한정애
  19. 임복순
  20. 장준복
  21. 김윤탁
  22. 이길형
  23. 김광수
  24. 고윤석
  25. 노현송
  26. 이수연
  27. 이종수
  28. 지현경
  29. 이운희
  30. 권오륜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