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취재 > 지식정보

대전시, 3문 저상 시내버스 첫 운행

3.19일부터 급행1번 2대, 급행3번 3대 본격 운행

기사입력 2019-03-19 오전 7:48:3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대전시, 3문 저상 시내버스 첫 운행

3.19일부터 급행1번 2대, 급행3번 3대 본격 운행

대전시는 특광역시 최초로 3개 출입문을 갖춘 저상 버스를 도입해 오는 19일부터 본격 운행에 들어간다고 18일 밝혔다.

 

▲  대전시 3문 저상 시내버스 첫 운행 모습.  (사진= 대전시/SNS 타임즈)

 

대전시는 도입된 3문 저상 시내버스를 급행1번 노선에 2, 급행3번 노선에 3대 투입키로 하고, 향후 재정투입 여건과 운행자료 분석, 이용승객 편리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적정 대수로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급행1번은 도심 주요지역인 진잠, 서대전, 대전역을 경유하고, 급행3번은 서일고, 건양대병원, 목원대입구, 둔산경찰서를 경유한다.

 

3문 저상버스의 장점은 교통혼잡 등으로 증차가 쉽지 않은 노선에 투입할 경우 3문 저상버스 4대 증차 시 기존 버스 5대 증차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또한, 3문 저상버스는 바닥이 낮고 전장은 12m로 기존 버스 대비 최대 1.0m 정도 더 길어 최대 82(입석포함)까지 탑승이 가능하고, 3개의 출입문을 통해 원활한 승하차가 가능해 정류소의 혼잡을 줄이고 배차 시간을 준수하는 데 보다 용이한 이점을 갖추고 있다.

 

여기에 출입문이 완전히 닫히기 전까지 출발을 방지하는 세이프티 도어와 비상탈출구, 비상 망치 등의 안전사양 및 모바일 기기를 충전할 수 있는 USB포트(4) 등의 편의장치도 갖추고 있다.

 

교통약자의 편의성도 한층 강화돼 정차 시 계단 없이 탑승자 쪽으로 최대 80mm까지 기울이는 닐링 시스템이 적용돼 휠체어를 탄 노약자 및 장애인도 타인의 도움 없이 편리하게 승하차가 가능하다.

 

▲ 허태정 시장이 3문 저상 시내버스에서 하차하는 휠체어를 밀어주고 있는 모습. (사진= 대전시/SNS 타임즈) 

 

버스 한 대 당 휠체어는 2대까지, 어린이 유모차는 4대까지 탑승할 수 있어 교통약자가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대전시 박제화 교통건설국장은교통혼잡 등으로 증차가 쉽지 않은 기존 상황에서 시민의 쾌적한 출퇴근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3문 저상버스를 도입했다대중교통의 편리성과 효율성을 높일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원성욱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신낙형
  2. 진성준
  3. 문병인
  4. 한명철
  5. 김광수
  6. 이수연
  7. 윤유선
  8. 문진국
  9. 김병옥
  10. 김선경
  11. 이종숙
  12. 진후남
  13. 백운기
  14. 조용구
  15. 류 자
  16. 이철희
  17. 이충현
  18. 박일
  19. 지현경
  20. 김윤탁
  21. 임복순
  22. 소재진
  23. 이종수
  24. 장준복
  25. 박국인
  26. 장청기
  27. 가동민
  28. 송영섭
  29. 노현송
  30. 최기웅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