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지역 문제 협치 원탁에서 답을 찾다

강서구, 4월 2일·4일 권역별 협치 테이블 개최

기사입력 2019-03-25 오전 8:14:5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지역 문제 협치 원탁에서 답을 찾다

강서구, 42·4일 권역별 협치 테이블 개최

 

 

강서구(구청장 노현송)가 지역사회 혁신과 민관 협치 의제 발굴을 위한 협치 공론장인 권역별 협치 테이블42일과 4일에 개최한다. 권역별 협치 테이블은 권역별 지역 문제를 주민과 함께 논의하고 정보를 공유하여 지역의 협치 의제로 발굴하기 위한 회의다.

 

 

 

 

작년 진행된 회의에서는 구직자를 위한 일자리 119버스 어르신을 위한 지역 밀착형 돌봄네트워크 구축사업 발달장애인을 위한 느리고 펀(FUN)한 아카데미 등 10가지 지역사회 혁신 과제가 발굴됐다.

 

이번 권역별 협치 테이블은 20개 전 동을 대표하는 지역주민 200여 명이 참석한다. 강서 협치 회의 및 운영단, 공무원을 비롯해 각 동에서 뽑은 10명의 주민들이 원탁에 모여 지역 문제를 자유롭게 논의하고 2020년 추진할 지역사회 혁신과제를 새롭게 발굴한다.

 

42일에는 마곡나루역 인근 코트야드 보타닉파크에서 1권역(염창동·등촌동·화곡본동, 화곡1·2·4·8·본동)이 첫 회의를 개최한다. 4일에는 2권역(화곡6·우장산동·가양동·발산동·공항동·방화동)이 회의를 가진다. 회의는 동별로 평소 생각하고 있던 지역 문제에 대해 자유롭게 토론하는 방식이다.

 

 

 

 

정모 경희사이버대학교 NGO사회혁신 교수가 협치 의제 교육과 의제발굴을 총괄해 진행하며 원활한 의제발굴을 위해서 각 테이블별 촉진자도 지정한다. 발굴된 권역별 의제는 이후 4월부터 50플러스 협치테이블에서 5개 분야별 의제로 다시 분류되고 검토과정을 거쳐 6월 예정된 대규모 공론장인 강서 협치 통통 한마당에서 최종 우선순위를 결정한다.

 

구는 이번 협치 테이블을 통해 민·관이 힘을 합쳐 지역사회의 다양한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는 신규 사업들을 발굴하길 기대하고 있다.

 

이미순 협치분권과장은 이번 권역별 협치테이블을 통해 지라역사회의 다양한 문제를 이웃과 함께 논의해보고 해법을 찾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앞으로도 민·관이 함께 머리를 맞대고 지역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공론장을 활성화 시켜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문의는 강서구청 협치분권과(2600-6705)로 하면 된다.

 

 

강서뉴스 문향숙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신낙형
  2. 이충현
  3. 문병인
  4. 임복순
  5. 이철희
  6. 김병옥
  7. 진후남
  8. 문진국
  9. 이종숙
  10. 김광수
  11. 장준복
  12. 진성준
  13. 한명철
  14. 백운기
  15. 류 자
  16. 김선경
  17. 정수연
  18. 노현송
  19. 송영섭
  20. 한정애
  21. 안길해
  22. 윤유선
  23. 소재진
  24. 장청기
  25. 지현경
  26. 이수연
  27. 박경숙
  28. 김병진
  29. 박일
  30. 이종수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