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취재 > 지식정보

벚꽃·음악 만끽하며 봄나들이

안산(鞍山)서 벚꽃·음악 만끽하며 봄나들이

기사입력 2019-03-26 오후 7:09:1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서대문구 안산(鞍山)서 벚꽃·음악 만끽하며 봄나들이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2019 서대문 안산(鞍山) 자락길 벚꽃음악회를 구청 인근 연희숲속쉼터 벚꽃마당 야외무대에서 45~7일 개최한다.

 

서울 남산보다 다소 높은 안산(296m)에는 수령 40~50년의 수양벚나무, 산벚나무, 왕벚나무 3천여 그루가 봄마다 장관을 이룬다.

 

 

벚꽃과 함께 순환형 무장애 자락길로도 시민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데 구는 올봄 다양한 장르의 수준 높은 공연들로 봄나들이 나오는 시민들을 맞는다.

 

음악회 사흘간 매일 오후 2시와 저녁 7시 모두 6회 공연이 펼쳐지며 가수 정인, 서영은, 요벨팝스오케스트라, 주나밴드 등 총 21개 팀이 출연해 가요, 팝페라, 클래식, 라틴음악, 국악, 사물놀이, 밴드, 비보이 공연 등을 선보인다.

 

또 초등학생 풍물패, 소년소녀합창단, 여성합창단 등 구민들의 무대도 마련돼 음악회의 의미를 더한다.

 

공연 무대가 마련될 연희숲속쉼터는 서대문구청에서 걸어서 5분 정도 거리에 위치해 있다.

 

음악회와 함께 6일과 7일에는 홍제천 폭포마당에서 문화예술 장터인 벚꽃 아트마켓도 열려 즐거움을 선사한다.

 

음악회를 전후해 안산 자락길을 둘러봐도 좋다. 자락길에서는 벚꽃 외에도 메타세쿼이아, 아까시나무, 잣나무, 가문비나무 등으로 이뤄진 숲을 즐기고 인왕산과 북한산, 서울 도심이 한눈에 들어오는 장관을 감상할 수 있다.

 

안산 자락길은 한국관광공사로부터 4월의 걷기여행길 영화 촬영지를 찾아 떠나는 걷기여행길 인근 영천시장과 연계한 주전부리 여행지로 잇달아 선정되고, 문화체육관광부 주최 대한민국공공디자인대상에서 우수상을 받는 등 서울 명품 길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봄날 아름다운 벚꽃과 음악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이번 행사에 시민들의 많은 참여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대문구청 문화체육과(02-330-1410)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문진국
  2. 박국인
  3. 최동철
  4. 김병옥
  5. 진성준
  6. 김선경
  7. 장준복
  8. 박경숙
  9. 류 자
  10. 소재진
  11. 신낙형
  12. 노현송
  13. 이종숙
  14. 이충현
  15. 안길해
  16. 송영섭
  17. 문병인
  18. 김광수
  19. 한명철
  20. 이철희
  21. 장청기
  22. 김윤탁
  23. 박일
  24. 지현경
  25. 백운기
  26. 최연근
  27. 이수연
  28. 진후남
  29. 이종수
  30. 김병진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