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사단법인 한국전통꽃문화연구회

제1회 연구 발표회

기사입력 2019-05-30 오전 8:34:0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사단법인 한국전통꽃문화연구회

1회 연구 발표회

 

 

)한국전통꽃문화연구회 제1회 연구 발표회가 521일 화요일 염창동 강서평생학습관 1층 강의실에서 있었다.

 

 

 

 

우리의 전통꽃문화를 바로 알리기 위한 첫 연구 발표회로 최은경 이사의 책거리의 변천 과정에서 나타나는 화예 유형과 꽃 문화에 대한 발표였다.

 

 

 

 

최은경 이사는 책거리는 중국의 다보격도(多寶格圖)와 상당히 유사한 도상을 보이나 완성된 형식을 그대로 받아들여 답습한 것이 아니다. 학문을 숭상하던 정조의 명에 따라 궁중 화원들이 책을 주제로 우리나라의 상황에 맞게 주체적으로 수용함으로써(강관식, 2001) 우리 문화의 고유성과 국제성을 가진 예술 장르이다. 오늘날 다양한 디자인 분야에서 그 의미를 새롭게 인식하고 있다라며 현존 유물 가운데 가장 많은 꽃 작품을 만날 수 있는 조선시대 유물로는 책거리를 들 수 있다라고 말했다.

 

 

 

 

책거리는 책을 중심으로 문방사우와 이와 관련된 물건들을 책가와 함께 또는 책가 없이 그려진 병풍 형태의 그림으로 선비들의 사랑방이나 서재를 장식하였다. 책거리는 오랜 기간(정조시기(1777-1800)~고종시기(1863-1907))에 걸쳐 변천되어 제작 초기(조선 중기 문예 부흥을 이끌었던 정조시기)에는 궁중회화로 인식되었고 후기로 갈수록 책거리 초기의 전형적 도상이 허물어지고 다른 장르의 영향을 받아 민화로서의 특성을 가지게 된다.

 

 

 

 

최은경 이사는 책거리의 유형을 안휘준(1998)을 인용 책가중심의 진열장식 책거리, 책가가 없이 높게 쌓인 책과 집기들을 서가에서 꺼내 놓은 서책 중심의 나열식 책거리, 책과 화려한 꽃이나 과일 등이 마치 장식품처럼 바닥이나 책상 혹은 가구 위에 올려놓은 모습으로 표현한 꽃꽂이식 책거리, 책거리의 주된 도상이 흩어지고 다른 장르인 문자도의 화재들과 결합되거나 배경으로 첨가되는 양식인 습합식 책거리로 분류하여 꽃 작품을 비교하면서 설명하였다.

 

 

 

 

연구 발표회 후 사)한국전통꽃문화연구회는 전통 꽃 문화 연구 발표의 자문 및 편찬과 관련 서울시립대학교 이부영 명예교수님을 학술편집위원으로 위촉하였다. 2회 연구 발표회는 618일에 있을 예정이다.

 

 

 

 

 

강서뉴스 한상숙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문진국
  2. 문병인
  3. 신낙형
  4. 김광수
  5. 이종숙
  6. 박국인
  7. 송훈
  8. 백운기
  9. 진성준
  10. 김윤탁
  11. 한명철
  12. 김병옥
  13. 진후남
  14. 김승호
  15. 이충숙
  16. 노현송
  17. 김선경
  18. 이수연
  19. 박경숙
  20. 윤유선
  21. 이충현
  22. 임복순
  23. 조용구
  24. 박일
  25. 류 자
  26. 조종태
  27. 최연근
  28. 김병희
  29. 한상숙
  30. 소재진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