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반려견 목줄은 선택 아닌 필수!

강서구, 도심 공원 내 불법행위 계도 나서

기사입력 2019-06-20 오후 1:30:2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반려견 목줄은 선택 아닌 필수!

강서구, 도심 공원 내 불법행위 계도 나서

 

 

강서구(구청장 노현송)가 도심 공원 내 자주 발생하는 불법행위를 없애기 위해 두 팔을 걷었다. 구는 반려견 목줄 미착용에 따른 공원 내 개 물림 사건 등 불법행위로 인한 피해를 없애고, 쾌적한 공원 환경 조성을 위해 계도와 단속을 펼친다고 20일 밝혔다.

 

 

 

 

최근 아침, 저녁으로 공원을 찾는 이용객이 증가하고 있으나 반려견 목줄 미착용과 배변 미수거를 비롯한 소음과 흡연 등에 대한 민원이 끝이지 않고 있다. 이에 구는 지난 13일부터 28개 전 공원에 현수막을 거는 한편, 구 홈페이지 등을 활용해 불법행위 근절을 위한 홍보 활동을 펼치고 있다. 다만, 계도기간이 끝나는 24일부터 내달 5일까지는 집중단속 기간으로 별도의 계도 없이 위반행위 적발 시 과태료를 부과한다.

 

과태료 부과 기준은 애완견 배설물 미수거 및 소음 발생의 경우는 오만원이며, 애완견 소유자 등이 동물보호법 제13조2항을 위반해 목줄과 입마개 등 안전조치를 하지 않는 경우는 최대 50만원, 맹견의 경우는 최대 300만원까지 부과된다.

 

이번 공원 내 불법행위 단속에는 총 32명의 단속원이 투입된다. 8개 단속반으로 나눠 운영되며, 필요한 경우 강서경찰서의 협조를 얻어 합동 단속도 진행할 계획이다. 구는 이번 집중단속에도 불구하고 불법행위가 지속될 경우 정기단속 등 불법행위를 없애기 위한 다각적인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김성경 공원녹지과장은 “여름철을 맞아 공원 이용객이 많아지는 만큼 불법행위로 인한 불편을 최소화 하고자 이번 단속을 펼치게 됐다”라며 “주민 모두가 쾌적하게 공원을 이용할 수 있도록 이용객의 많은 협조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문의는 강서구청 공원녹지과(☎2600-4185)로 하면 된다.

 

 

강서뉴스 신수용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문진국
  2. 이철희
  3. 임성택
  4. 남점현
  5. 신낙형
  6. 문병인
  7. 한상숙
  8. 윤유선
  9. 김성태
  10. 한명철
  11. 김병진
  12. 류 자
  13. 이충현
  14. 김병옥
  15. 최연근
  16. 노현송
  17. 소재진
  18. 정연석
  19. 조종태
  20. 조용구
  21. 이수연
  22. 박일
  23. 조만환
  24. 임복순
  25. 이충숙
  26. 김병희
  27. 손기서
  28. 진성준
  29. 백운기
  30. 이운희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