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마음 노동 보호를 시작합니다

강서구, 공공부문 감정노동 종사자 권리 보호 기본계획 수립

기사입력 2019-07-09 오전 8:15:2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마음 노동 보호를 시작합니다

강서구, 공공부문 감정노동 종사자 권리 보호 기본계획 수립

 

 

강서구(구청장 노현송)가 공공부문 감정노동 종사자를 지원하기 위한 권리 보호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본격적인 지원에 나선다. 2018 강서구 사업체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전체 종사자 234,394명 중 75%(177,455)가 감정노동자로 추정되었다.

 

 

이에 구는 지역사회 내 감정노동자들의 권익향상과 상호존중 문화를 활성화하기 위한 첫걸음으로 강서구청과 관련된 공공부문 감정노동 종사자 권리 보호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시행한다.

 

강서구 공공부문 감정노동 종사자는 공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직·간접적으로 구민을 상대하는 업무가 주 업무를 차지하며 응대 과정에서 심각한 감정 손실과 피해가 우려되는 종사자다. 민원창구, 사회복지사, 어린이집 교사, 상담업무 종사자로 강서구 공무원을 비롯해 시설관리공단·민간위탁 시설에서 근무하는 2,410명이 대상자다.

 

우선, 구는 해당 종사자를 대상으로 7월 말까지 설문조사를 진행하여 감정노동자 현황, 근로환경 실태 등을 파악한다. 또한, 8월 중순까지 심층 면접 조사를 진행해 구체적인 실태 및 피해사례를 파악한다.

 

조사된 자료는 맞춤형 매뉴얼 제작·근무환경 등 기관별 보호 체계 수립을 위해 활용되며 8월 말에는 강서구 및 시설관리공단 직원을 대상으로 금지행위와 대처법이 명시된 감정노동 가이드라인도 제작해 시행할 계획이다.

 

가이드라인에는 폭언·폭행 및 무리하고 과도한 요구 등을 통한 괴롭힘 성희롱 감정노동종사자의 업무를 위계 또는 위력으로 방해하는 행위 등의 내용이 담긴다.

 

또한, 해당 행위 발생 시 감정노동자의 일방적인 사과 강요 금지·치료 및 상담 지원·형사고발·손해배상소송 등 필요한 법적 조치 및 업무 중지권 등 구체적인 대응 법도 명시된다.

 

이용우 일자리정책과장은 강서구는 지역 특성상 감정노동 종사자 수가 많은 편이다라며 이번 사업이 공공부문 감정노동 종사자뿐만이 아닌 민간기업 감정노동자 보호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주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강서구청 일자리정책과(02-2600-6562)로 하면 된다.

 

 

강서뉴스 신수용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문진국
  2. 류 자
  3. 문병인
  4. 한상숙
  5. 최연근
  6. 박국인
  7. 김동협
  8. 손기서
  9. 김병희
  10. 이종숙
  11. 김성태
  12. 윤유선
  13. 이수연
  14. 이운희
  15. 신낙형
  16. 한명철
  17. 조만환
  18. 지현경
  19. 소재진
  20. 김광수
  21. 권오륜
  22. 조종태
  23. 이충현
  24. 김병옥
  25. 이충숙
  26. 노현송
  27. 신현철
  28. 임성택
  29. 남점현
  30. 유영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