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취재 > 지식정보

전국체전 성큼~ 미니체전 등

다채로운 체험 쏟아진다!

기사입력 2019-07-22 오후 5:47:0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전국체전 성큼~ 미니체전 등

다채로운 체험 쏟아진다!


7월 19일~8월 18일까지 한 달간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본격 전국체전 붐업 프로그램 : 해띠·해온과 함께 하는 미니체전’이 열린다

7월 19일~8월 18일까지 한 달간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본격 전국체전 붐업 프로그램 : 해띠·해온과 함께 하는 미니체전’이 열린다

 

 

무더위 때문일까요? 마냥 늘어지고 싶은 요즘입니다. 지루한 일상에 활력을 올리고 싶다면 ‘해띠·해온과 함께 하는 미니체전’이 제격! 7월 19일부터 8월 18일까지 여의도 한강시민공원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이색 스포츠 체험과 전국체전 전시, 워터슬라이드 에어바운스 풀장까지. 올 가을 있을 전국체전의 뜨거운 현장, 한강공원에서 먼저 느껴보세요. 거기에 전국체전 영상공모전과 성화봉송 주자모집까지 알짜 정보도 얹어드립니다.

 

가자! 해띠·해온과 함께 하는 미니체전

 

서울시는 7월 19일~8월 18일까지 한 달간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2019 한강몽땅 여름축제와 연계하여 ‘본격 전국체전 붐업 프로그램 : 해띠·해온과 함께 하는 미니체전’을 운영한다.

 

냉방시설이 완비된 1,400㎡ 대형 텐트 실내에서 펼쳐질 ‘미니체전’은 어린이의 눈높이와 기호에 맞춘 전국체전 아카이빙 전시와 흥미진진한 스포츠 체험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특히 14개 유니트의 장애물 체험공간으로 구성된 대형 에어바운스와 골프 퍼팅 시스템, 야구 타격게임, 미니탁구 등 스포츠 체험은 관람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해띠 해온과 함께하는 미니체전 포스터

해띠 해온과 함께하는 미니체전 포스터

 

제100회 전국체전 특별사진 전시와 전국체전 캐릭터 만화 전시도 구경할 수 있으며, 아이들이 직접 참여하는 미니체전 아카이빙 활동지, 전국체전 O.X 퀴즈 이벤트 등 이벤트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여름에 빠질 수 없는 물놀이도 미니체전 행사장에서 즐길 수 있다. 초등학생,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워터슬라이드 에어바운스 풀장과 유아를 위한 무릎높이의 원형풀장 등 2개의 풀장이 마련돼 연령별로 안전하게 물놀이를 할 수 있다.

 

정규 운영시간은 오후 2시~8시이며, 사전예약 단체의 경우는 평일 오전 10시~12시에 이용이 가능하다. 입장료는 모두 무료이다. 쾌적하고 안전한 관람환경 유지를 위해 1회 최대 150명으로 입장을 제한한다.

 

단체 사전예약은 15인 이상의 어린이(만3세 ~만11세) 단체로 한정하며 7월 31일까지 이메일(minisports2019@gmail.com), 전화(02-3153-7730)으로 선착순 예약을 받는다.

 

■ ‘해띠·해온과 함께 하는 미니체전’
○운영기간 : 2019. 7.19(금) ~2019.8.18(일)
○운영시간:
-(개별현장참여) 매일 오후 2시 ~ 오후 8시
-(단체사전예약) 평일 오전 10시 30분 ~오후 12시 30분
※단체 예약은 7.31 18:00까지 메일(minisports2019@gmail.com)/ 전화(02-3153-7730)로 선착순 마감
○ 입장요금 : 무료
○ 오시는 길 : 영등포구 여의도동 여의도한강공원 멀티플라자(이벤트 광장 내)
지하철 5호선 여의나루역 2번 출구(도보 5분)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응원 영상 공모전’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응원 영상 공모전’

 

전국체전 응원하고 공모전도 참여하세요

서울에서 열리는 전국체육대회를 응원하고 싶다면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응원 영상 공모전’에 참여해보자. ☞관련 기사 보기

 

이번 공모전은 초등학생 이상이면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전국체전 참가선수 및 관계자를 응원하거나 시민의 참여를 유도하는 등 전국체전과 관련된 다양한 주제를 자유롭게 20초~100초 분량의 영상으로 표현하면 된다.

 

접수방법은 응원 영상을 개인 SNS 채널(페이스북, 유튜브)에 업로드 한 후, 공식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작성해 7월 31일까지 제출하면 된다. 제작된 영상은 저작권법상 정당한 사용이 가능해야 하며, 접수된 영상은 반환되지 않는다.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응원 영상 공모전 공고

 

심사를 통해 선정된 수상작 총 13편에는 ▲종합 대상(1명) 1,000만 원 ▲일반 최우수(1명) 300만 원 ▲일반 우수(2명) 각 100만 원 ▲일반 장려(3인) 각 30만 원 ▲청소년 최우수(1명) 200만 원 ▲청소년 우수(2명) 각 50만 원 ▲청소년 장려(3인) 각 10만 원 등 1,920만 원 규모의 상금을 수여한다. 수상작은 다음달 23일 제100회 전국체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다.

 

■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응원영상 공모전
○ 공모주제 :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응원’
○ 공모분야/규격 : 영화, 모션그래픽, UCC 등 / 20~100초 이내 분량의 영상(AVI, WMV, MP4 / 해상도 720p)
○ 응모자격 : 초등학생 이상의 국민 누구나 ※ 개인 또는 팀(2인~5인) 참가 가능
○ 공모일정
– 접수기간 : 2019.6.26(수)~7.31(수) 18:00까지
– 심 사 : 2019.8.1(목)~8.20(금) 예정
– 발 표 : 2019.8.23(금) 예정 ※ 홈페이지 게시 및 개별 통보
○ 응모방법
① 개인 SNS 채널(유튜브, 페이스북)에 영상 업로드 ② 전국체전 홈페이지 접속 후 공지사항 ‘공모전’ 게시글 클릭 ③ 공모전 신청서 링크 클릭 후 작성
○ 문의 : 공모전 운영사무국 sportseoul100@naver.com

 

 

제100회 전국체전 및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엠블럼

제100회 전국체전 및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엠블럼

 

 

성화봉송 주자로 뛰어볼까

 

서울시는 6월 25일 ~ 7월 22일까지 서울시 거주 내·외국인을 대상으로 성화봉송주자를 모집한다. 참가신청서 및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동의서를 작성하여 서울시 전국체전기획과로 방문하거나 우편 접수하면 된다. ☞ 성화봉송 주자 공개모집 공고 바로가기

 

시는 신청사연 등을 점수로 반영하여 점수순으로 성화봉송 주자 100명을 선정할 계획이다.

 

이번 성화봉송은 전국체전 최초로 전국 17개 시‧도와 서울시 25개 자치구를 순회하며 총 2,019km를 달린다.

 

9월 22일 가장 먼저 해가 뜨는 독도(오전 6시), 대한체육회가 지정한 공식 성화채화 장소 마니산(오전 10시), 평화·통일의 메시지를 전하는 판문점(오후 2시), 해가 가장 늦게 지는 마라도(오후 6시)에서 성화를 봉송한다.

 

이중 마니산 성화는 전국을 돌고 29일 서울에 입성해 독도‧판문점‧마라도 성화와 하나가 된다. 이후 올림픽공원 평화의 문 성화와 함께 서울 명소와 25개 자치구를 순회한 뒤 10월 4일 잠실주경기장으로 입성한다.

 

 

■ 성화봉송 주자모집
○모집기간 : 2019. 6. 25.(화) ~ 7. 22.(월)
○모집인원 : 100명(서울시내 성화봉송)
○신청자격 : 대한민국 서울시에 거주하는 내·외국인 누구나
○접수서류 : 성화 봉송 주자 참가신청서 및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동의서 1부
○접 수 처 : 서울시청 전국체전기획과
– 방문 및 우편 :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125 8층 (04515)
– E-mail : si1106@seoul.go.kr
○문의 : 서울시 전국체전지원과 02-2133-1887, 1888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류 자
  2. 한상숙
  3. 조용구
  4. 박국인
  5. 이종숙
  6. 신현철
  7. 김동협
  8. 진성준
  9. 이수연
  10. 문병인
  11. 박일
  12. 신낙형
  13. 장청기
  14. 백수민
  15. 노현송
  16. 김병진
  17. 이충현
  18. 최연근
  19. 임성택
  20. 남점현
  21. 문진국
  22. 김병희
  23. 임복순
  24. 이운희
  25. 조종태
  26. 한명철
  27. 조만환
  28. 지현경
  29. 김광수
  30. 소재진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