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띵동’, 차 안 빼면 주차 딱지 날아갑니다

강서구, 8월부터 CCTV 주차단속 문자 알림 서비스 시작

기사입력 2019-07-28 오후 7:33:10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띵동’,  차 안 빼면 주차 딱지 날아갑니다

강서구, 8월부터 CCTV 주차단속 문자 알림 서비스 시작

 

 

강서구(구청장 노현송)8월부터 CCTV 주차단속 문자 알림 서비스를 시작한다. 강서구는 마곡산업단지 활성화로 교통량이 증가하며 불법 주·정차도 늘고 있다. 차량 단속용 CCTV를 확대 운영하고 있지만 주·정차금지 구역임을 모르는 주민이 많고 즉각적인 조치가 쉽지 않아 교통흐름 개선에 한계가 있었다.

 

 

이에 구는 주·정차단속의 예방효과를 높이고 원활한 교통흐름을 유지하기 위해 CCTV 주차단속 문자 알림 서비스를 시작한다. 현재 CCTV ·정차 차량 단속체계는 1차 선행단속 후 일정 간격을 두고 2차 단속을 하여 주정차가 확인된 경우 과태료를 부과하고 있다.

 

이번 서비스에 사전 등록한 주민 차량은 1차 선행단속 시 이동 권유 및 단속 안내 문자를 받게 된다. 주차단속 문자를 받은 운전자는 해당 지역이 불법 주정차 단속 지역임을 알게 되어 과태료 및 견인조치 전 즉시 차량 이동을 할 수 있다. 2차 단속이 진행될 때까지 이동하지 않은 경우 불법 주·정차 차량으로 확정되며 문자 수신 여부와 관계없이 과태료 및 견인조치 된다.

 

등록을 원하는 운전자는 스마트폰 주정차단속 알림서비스 통합가입 도우미 앱 및 강서구청 홈페이지(www.gangseo.seoul.kr/parkingsms)를 활용해 가입신청 하면 된다. 가입 시 연락처는 하나만 등록 가능하며 1회 등록 후 별도의 신청 없이 계속해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이번 주차단속 문자 알림서비스는 강서구 주·정차 단속용 CCTV로 단속된 경우만 해당된다. 서울시에서 운영하는 CCTV, 현장 단속 및 스마트폰 앱 생활불편신고등을 통해 단속된 경우 서비스 대상에서 제외된다. 또한, 해당 서비스를 남용하는 상습적인 차량은 블랙리스트에 등록되어 문자 알림서비스에서 제외될 수 있다.

 

이수연 주차관리과장은 사후적인 조치인 단속보다는 해당 지역이 불법 주·정차 단속구간임을 명확히 안내해 불법 주정차를 줄이고자 이번 서비스를 도입하게 됐다라며 무심코 한 불법 주·정차로 교통흐름을 방해하는 일이 없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한 기타 자세한 문의는 강서구청 주차관리과(2600-4221)로 하면 된다.

 

 

강서뉴스 신수용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류 자
  2. 한상숙
  3. 조용구
  4. 박국인
  5. 신현철
  6. 이종숙
  7. 김동협
  8. 이수연
  9. 문병인
  10. 신낙형
  11. 장청기
  12. 노현송
  13. 백수민
  14. 김병진
  15. 문진국
  16. 임성택
  17. 남점현
  18. 이충현
  19. 김병희
  20. 최연근
  21. 이운희
  22. 임복순
  23. 조종태
  24. 한명철
  25. 조만환
  26. 김광수
  27. 지현경
  28. 손기서
  29. 이철희
  30. 소재진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