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어느 장관후보자의 자승자박

이득규 KC대학교 전임교수 칼럼

기사입력 2019-09-04 오후 4:04:20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이득규 KC대학교 전임교수 칼럼
어느 장관후보자의 자승자박

 



 

 

요즘 어느 장관 후보자를 두고 여론이 들끓고 있다. 과거 그가 다른 사람들을 비판하면서 쏟아냈던 발언들과 정 반대되는 언행을 최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이른바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며, 그가 그토록 주장했던 평등과 공정이라는 가치와 배치되기 때문이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청와대와 여당은 이 장관 후보자를 반드시 임명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도대체 어떤 말을 하였기에 이처럼 시민들이 분노하는 것인가?

 

교수님 번역해준 것만으로 논문의 공동저자가 될 수 있다면 영문과 출신들은 논문 수 천편의 공동저자로 이름 올릴 수 있고 그것이 바로 연구업적으로...

 

공인에 대한 검증과정에서 부분적 허위가 있었음이 밝혀지더라도 법적 제재가 내려져서는 안 된다.

 

장학금 지급 기준을 성적 중심에서 경제 상태 중심으로 옮겨야 한다.

 

조선시대 언관(言官)에게 탄핵당한 관리는 사실 여부를 떠나 사직해야 했고, 무고함이 밝혀진 후 복직했다.

 

나는 사립대 다니는 딸에게 장학금 신청을 하지 말라고 했다.” 면서 당시 여권 장관 후보자 자녀가 가계곤란 장학금을 받은 것을 비판.

 

몇 가지 과거 발언을 살펴보았을 뿐인데, 그의 과거 발언은 지금 자신의 모습을 너무도 정확하게 비판하고 있다.

 

남에게 적용했던 비판과 도덕적 기준을 왜 자신에게 는 적용하지 않는지 납득이 안 된다.

 

진보와 보수를 막론하고 대부분 언론들도 이 부분을 지적하고 있다. 그런데도 대통령은 국민과 언론의 목소리에 대해 마이동풍(馬耳東風)’하고 있다.

 

지금 정부가 내세우는 핵심가치는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다.’라는 것이다.

 

그런데 지금 논란에 휩싸인 장관후보자를 보자면, 무엇이 공정이고 무엇이 평등인지 도대체 알 수 가 없다.

 

그들이 말하는 공정과 평등이 우리가 알고 있는 공정과 평등 개념과 다른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청와대와 정부 여당은 남남갈등을 부추기고, 야당을 국정 파트너로 인정하지 않으며, 스스로 평등공정정의를 부정하고 있다.

 

그리고 장관 후보자에 대한 검찰 수사를 압박하고 있으며, 북한, 일본과의 갈등 국면에 있다.

 

내년 1인당 실질 나랏빚은 767만원으로 2015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보이는 이 상황을 한 마디로 표현하자면 총체적 난국이다.

 

여당과 야당을 중심으로 한 국민 분열은 더 이상 국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특히 청와대와 여당의 책임이 크다.

 

더 이상 내로남불을 멈추고, 특정 정당을 적폐세력으로 규정하지 말 것이며, 남남갈등을 부추겨서는 안 된다.

 

그리고 무엇보다 국민과 언론의 목소리를 경청해야 할 것이다.

 

 

                                       

KC대학교 전임교수  

경영학박사 이 득 규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신현철
  2. 문진국
  3. 최연근
  4. 김동협
  5. 손기서
  6. 김병희
  7. 권오륜
  8. 소재진
  9. 이충숙
  10. 신낙형
  11. 류 자
  12. 한명철
  13. 임성택
  14. 남점현
  15. 김병옥
  16. 김병진
  17. 한상숙
  18. 문병인
  19. 허유권
  20. 이종숙
  21. 임복순
  22. 박국인
  23. 지현경
  24. 이수연
  25. 윤유선
  26. 백수민
  27. 김성태
  28. 조종태
  29. 백운기
  30. 김광수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