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경로당, 모두의 쉼터가 되다

강서구, 올해 개방형 경로당 7곳 개소

기사입력 2019-09-17 오전 8:17:20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경로당, 모두의 쉼터가 되다

강서구, 올해 개방형 경로당 7곳 개소

 

 

강서구(구청장 노현송)가 지역 내 경로당 문을 활짝 열어젖혔다. 구는 화곡, 화촌, 가양 등 기존 경로당 7곳을 개방형 경로당으로 새롭게 운영한다.

 

 

 

 

개방형 경로당은 기존 어르신 전용공간으로만 여겨졌던 경로당을 주민들에게 개방해 아이부터 어르신까지 세대 모두가 소통하는 문화, 예술, 교육 공간으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지난 2015년 등촌5단지 경로당을 개방형 경로당 1호점으로 지정한 후 올해 새롭게 문을 연 7개소를 더해 현재 37개소의 개방형 경로당을 운영하고 있다. 현재 37곳의 개방형 경로당에서 영화상영, 노래 교실, 요가, 정보화 교육 등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한 맞춤형 특화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화곡본동에 위치한 초록동 경로당 2층 도서관에서는 어르신들이 아이들에게 옛날 이야기를 직접 들려주는 이야기 할머니프로그램을 운영해 학부모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또한, 도서관 한편에는 어르신들이 직접 북카페를 운영하며, 젊은 세대와 소통을 이어간다.

 

이와 함께 올해 개소한 골든 클럽 경로당에서 매주 금요일 운영되는 밸리댄스 교실도 주민들과 어르신들로 발 디딜 틈이 없다. 이에 더해 아파트 주민들의 자발적인 재능기부로 당구와 탁구 교실도 운영 중이다.

 

이밖에도 소외 어르신 나눔 프로그램을 비롯한 3세대 소통 프로그램과 경로당 텃밭 가꾸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경로당이 주민 모두가 어우러지는 공간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구는 이번 사업이 어르신을 물론 주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는 만큼 대한노인회 강서구지회와 협력해 현재 217개소 경로당 중 20% 내외의 개방형 경로당 비율을 지속해서 높여 나갈 계획이다.

 

노현송 강서구청장은 어르신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탕으로 경로당이 세대 간 소통을 이어주는 공간으로 탈바꿈하고 있다라며 아이들부터 어르신까지 주민 모두가 즐기는 쉼터가 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문의는 어르신청소년과(02-2600-6760)로 문의하면 된다.

 

 

강서뉴스 신수용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신낙형
  2. 이철희
  3. 김은희
  4. 소재진
  5. 김현희
  6. 김환수
  7. 문진국
  8. 손기서
  9. 문병인
  10. 한명철
  11. 박경숙
  12. 이종숙
  13. 임성택
  14. 남점현
  15. 김병희
  16. 류 자
  17. 권오륜
  18. 한상숙
  19. 이운희
  20. 이충숙
  21. 김민주
  22. 송훈
  23. 김병옥
  24. 백운기
  25. 김동협
  26. 윤유선
  27. 조용구
  28. 최연근
  29. 박국인
  30. 이종수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