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이대서울병원 윤하나 교수팀!

국내 최초 다빈치 SP 로봇 인공 방광 수술 성공

기사입력 2019-09-25 오후 2:18:2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이대서울병원 윤하나 교수팀!

국내 최초 다빈치 SP 로봇 인공 방광 수술 성공

 

 

이대서울병원 비뇨의학과 로봇 비뇨 기재건 수술 클리닉 팀(윤하나, 송완, 김광현, 김명 교수, 정길도 간호사)이 국내 최초로 지난 8다빈치 SP(Single Port) 로봇수술로 방광절제 및 인공 방광 대치수술에 성공했다. 이번 수술에 사용된 다빈치 SP 로봇 수술은 다빈치 로봇 수술 시스템 최초로 하나의 절개 부위로 수술하는 단일공 기법의 로봇 수술 기기다.

 

 

▲ 이대서울병원 윤하나 교수

 

 

이번에 인공 방광 수술을 받은 김 모 씨는(69세 여성)는 신경인성 방광으로 인한 방광의 기능부전으로 스스로 소변을 다 볼 수 없고, 합병증으로 잦은 요로 감염과 요실금이 있었으며, 신장 기능의 유지와 잔뇨 배출을 위해 방광에 도뇨관을 항상 끼고 살아왔다. 방광 내 도뇨관 유치의 합병증이 빈번하여 이를 해결하고 스스로 배뇨가 가능하도록 이대서울병원에서 방광을 전부 절제해내고 자신의 소장을 이용한 인공 방광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인공 방광 수술은 방광암으로 종양 있는 방광을 적출해야 할 때 소변 주머니를 차지 않고 정상 방광처럼 소변을 볼 수 있는 수술법이며, 방광암 외에도 간질성 방광염, 신경인성 방광 등으로 방광 기능이 정상적으로 유지되지 못하고 효과적으로 소변을 배출할 수 없을 때 선택할 수 있는 치료법이다. 보통은 개복을 하고 인공 방광을 만드는 수술을 하지만 로봇을 이용해 수술을 할 수 있다.

 

윤하나 교수가 시행한 다빈치 SP 로봇수 술은 약 2.5cm의 하나의 절개로 좁고 깊은 곳에 있는 수술 부위에 접근해 복잡한 수술을 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다빈치 SP 로봇수술은 다빈치 로봇 수술 기기 최초로 카메라에 손목 기능이 추가되어 수술 시야 확보가 360도까지 되며, 로봇 팔에 장착되는 기구에도 2개의 관절이 적용되어 좁고 깊은 수술이 용이하고 360도로 넓은 시야 확보가 가능하다. 하나의 적은 절개로 정교한 수술을 하다 보니 수술 부위의 통증이 적어 수술 후 빠른 회복과 걷기, 호흡 억제 완화로 조기 회복을 도와 폐렴 등 수술 후 발생할 수 있는 합병증을 줄일 수 있어 단일공 기법의 로봇수술을 시행하게 되었다.

 

윤하나 교수는 다빈치 SP 로봇수술은 넓은 시야에서 정교한 수술이 가능한 로봇수술의 장점에 배꼽을 통해 하나의 절개로 수술을 해 신경 가지의 손상이 적어 수술 후 발생할 수 있는 배뇨 기능 또는 성 기능 감소가 적을 수 있다면서 빠른 회복뿐만 아니라 수술 후 흉터도 거의 남지 않아 미용적으로도 많은 장점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윤하나 교수는 이외에도 국내 최초로 SP 로봇을 이용한 부분 방광 절제술 및 장 방광 확장술, 방광류 및 골반장기 탈출증 교정 수술을 시행하는 등 비뇨의학과 분야에서 로봇수술로 장기나 신체 조직의 기능은 보존하고 환자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연구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강서뉴스 소재진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신낙형
  2. 이철희
  3. 김현희
  4. 김은희
  5. 소재진
  6. 김환수
  7. 문진국
  8. 문병인
  9. 손기서
  10. 한명철
  11. 박경숙
  12. 이종숙
  13. 임성택
  14. 남점현
  15. 김병희
  16. 류 자
  17. 권오륜
  18. 한상숙
  19. 이운희
  20. 이충숙
  21. 김민주
  22. 송훈
  23. 김병옥
  24. 백운기
  25. 김동협
  26. 박국인
  27. 이종수
  28. 김광수
  29. 윤유선
  30. 조용구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