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국내 최고령 장기 기증자

‘사랑의 나눔’ 실천하고 영면

기사입력 2019-09-30 오후 3:54:2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국내 최고령 장기 기증자

‘사랑의 나눔’ 실천하고 영면

 

 

86세 고령의 뇌사 환자가 자신의 장기를 다른 사람에게 기증하고 영면에 들어갔다. 국내 장기기증 사례 중 최고령 사례다.

 

故 윤덕수(86세 남성) 씨는 지난 23일 의식을 잃고 쓰러진 채로 발견되어 119 안전신고센터를 통해 이대서울병원 응급실로 이송되었다. 외상성 뇌출혈로 진단된 윤덕수 씨는 곧바로 응급수술을 받았지만, 상태가 호전되지 않아 뇌사 판정을 받았다.

 

 

▲  장기기증 수술에 앞서 기증자 추모행사를 하고 있다.

 

 

윤덕수 씨의 유가족은 평소 나눔을 좋아하고 선한 삶을 살았던 고인의 뜻에 따라 장기 기증 의사를 밝혔다. 이에 이대서울병원 장기이식센터에서는 24일 윤덕수 씨의 장기 중 간(肝)의 기능이 가장 잘 유지되고 있어 한국장기조직기증원과 장기 기증 절차를 밟아 26일 장기 적출술을 시행했다.

 

홍근 이대서울병원 장기이식센터장은 “고령이지만 연령에 비해 좋은 장기 기능을 유지하고 있어 간을 기증할 수 있었다”면서 “힘든 상황이지만 다른 환자를 위해 기증을 결심해 준 가족에게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말했다.

 

윤덕수 씨를 진료했던 이대서울병원 응급중환자진료과 박진 교수도 “환자가 고령이라 장기 기증 여부를 판단하기까지 난관이 많았지만 환자가 비교적 건강한 편이라 기증할 수 있었다”라면서 “개인의 건강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고, 의료 수준이 높아진 만큼 나이에 상관없이 이와 같은 장기 기증이 늘어났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18년까지 80세 이상 고령 기증자는 모두 16명으로 윤 씨 이전 가장 고령의 장기 기증은 83세였다.

 

조원현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원장은 “그동안 83세의 기증자는 여러 명 있었으나 86세 기증자는 처음”이라면서 “평소 건강관리가 잘 되면 고령일지라도 기증이 가능하며, 나이는 그야말로 숫자에 불과하다는 것을 방증하는 셈”이라고 말했다.

 

※ 참고) 국내 고령(80세 이상) 장기기증 현황 출처: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연보

년도

2011

2012

2013

2014

2015

2016

2017

2018

최고령

나이

80세

83세

83세

83세

80세

82세

82세

81세

80세 이상 기증자 수(명)

1

2

2

1

1

2

4

3

 

 

 

강서뉴스 문향숙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신낙형
  2. 이철희
  3. 김은희
  4. 김현희
  5. 소재진
  6. 김환수
  7. 문진국
  8. 문병인
  9. 손기서
  10. 한명철
  11. 박경숙
  12. 이종숙
  13. 임성택
  14. 남점현
  15. 김병희
  16. 류 자
  17. 권오륜
  18. 한상숙
  19. 이운희
  20. 이충숙
  21. 김민주
  22. 송훈
  23. 김병옥
  24. 백운기
  25. 김동협
  26. 박국인
  27. 이종수
  28. 김광수
  29. 윤유선
  30. 조용구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