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전국뉴스

설악산 고지대 탐방로 17개 구간 개방

안전사고 및 조난 위험 높은 3개 구간 계속 통제

기사입력 2019-12-19 오전 9:17:14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설악산 고지대 탐방로 17개 구간 99.45㎞ 개방

안전사고 및 조난 위험 높은 3개 구간 계속 통제

 

 

산불예방 및 야생 동ㆍ식물 보호를 위해 한시적으로 통제됐던 설악산 고지대 탐방로가 오늘(16일)부터 개방된다.

오늘 개방되는 탐방로는 설악동∼울산바위, 소공원∼비룡폭포∼토왕성폭포 전망대, 오색 약수터∼국도 44호선(용소 폭포), 소공원∼희운각, 비선대∼영시암, 마등령∼한계령, 백담사∼대청봉, 오색∼대청봉, 오색 약수터∼망경대, 장수대∼대승령, 남교리∼대승령∼한계령 갈림길, 소공원∼권금성 등 17개 구간 99.45㎞다.

다만, 오세암~봉정암까지, 황장폭포~대승령, 여심 폭포 입구~용소 폭포 하단까지 3개 구간 11.2km는 겨울철 안전사고 및 조난의 위험이 높아 계속 통제된다.

통제된 탐방로를 출입하거나, 인화물질 소지하면 자연공원법 제86조에 따라 5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이서진 기자 (wawonews@gmail.com)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문진국
  2. 김병진
  3. 이충숙
  4. 이종숙
  5. 노현송
  6. 문병인
  7. 남점현
  8. 김환수
  9. 고성주
  10. 지현경
  11. 소재진
  12. 이철희
  13. 이운희
  14. 조용구
  15. 소강문
  16. 권오륜
  17. 송훈
  18. 임성택
  19. 박경숙
  20. 김병옥
  21. 김병희
  22. 허유권
  23. 최연근
  24. 김현희
  25. 김민주
  26. 신낙형
  27. 김윤탁
  28. 류 자
  29. 고윤석
  30. 조종태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