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이대목동병원, ‘초극단파 열치료술’

‘초극단파 열치료술’ 간암 환자에게 효과 좋다

기사입력 2020-01-09 오후 7:19:10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이대목동병원, 초극단파 열치료술

초극단파 열치료술간암 환자에게 효과 좋다

 

 

이대목동병원(병원장: 한종인)에서 시행하고 있는 초극단파 열치료술(Microwave Ablation)’이 간세포암이나 간전이암 환자에게 좋은 효과를 나타내며 주목을 받고 있다.

 

 

 

 

초극단파 열치료술은 초기 간세포암의 경우 10분 정도의 초극단파를 가함으로써, 외과적 간절제술에 상응하는 치료 효과를 낼 수 있으며, 수술에 비해 합병증이 매우 적고, 시술 부위에 작은 바늘 자국만 남으며, 시술 1~2일 후 퇴원이 가능해 간종양 환자들의 불편함을 최소화하고 있다.

 

간세포암이나 전이암의 주요 치료법으로 지금까지 사용되고 있는 최소 침습수술인 고주파 열치료술은 치료 대상 종양을 초음파로 실시간 확인하며, 전신 마취나 피부 절개 없이 종양에 1~2mm 직경의 가는 바늘을 통해 높은 전류를 흘려 종양을 태우는 방법으로 지난 2000년에 국내에 도입됐다.

 

현재 초기 간세포암에서 고주파 열치료술의 치료 성적은 외과적인 간절제수술과 차이가 없어 간세포암의 국제 진료 지침에서는 초기 간세포암의 최초 치료로 고주파 열치료술을 권고하고 있다.

 

하지만 '고주파 열치료술'의 경우 종양 내부 온도를 섭씨 100도 미만으로 유지해야하기 때문에 태울 수 있는 면적의 한계로 인해 크기가 3cm 이상인 종양은 충분히 태우기 어렵고 재발률이 높아지는 것은 물론, 여러 개의 바늘을 찔러 시술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또 폐나 뼈와 같이 전류 저항이 높은 장기나 혈관 주변에 위치한 종양에는 열이 충분히 전달되지 않아 시술에 제한점이 있다.

 

이와 달리 이대목동병원에서 시행하고 있는 초극단파 열치료술은 주방에서 흔히 사용하는 전자레인지와 같은 원리의 기기를 사용해 온도를 섭씨 150도 이상 고온으로 올릴 수 있기 때문에 종양을 높은 온도로 완벽히 괴사시킬 수 있고, 종양이 혈관 옆에 인접해 있어도 높은 온도를 유지할 수 있다.

 

또한 고주파 열치료술과 비교해 같은 크기의 종양을 치료하는 데 걸리는 시간이 절반에 불과해 큰 종양을 보다 쉽게 치료할 수 있고, 시술 중 통증도 적은 편이다. 아울러 전류 저항과 상관이 없어 폐나 뼈와 같은 고주파 제한 장기에서도 좋은 치료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이러한 초극단파 열치료술은 지난 20172월 이정경 이대목동병원 영상의학과 교수가 국내 최초로 간전이암 환자에서 시행했으며, 이를 토대로 20184월부터 건강보험 급여항목으로 고시된 바 있다.

 

이후 이정경 교수는 이대목동병원과 이대서울병원에서 40건의 간세포암 또는 간전이암에 대해 초극단파 열치료술을 시행하며 국내에서 가장 많은 시술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이대목동병원과 이대서울병원에서는 간종양 내과 및 외과 교수와 영상의학과 교수가 긴밀히 협진해 간종양 환자의 진단 및 치료에 있어 환자 개인별 특성을 고려한 최고 수준의 진료를 제공하고 있다.

 

이정경 교수는 초기 간세포암의 경우 10분 정도의 초극단파를 가함으로써 외과적 간절제술과 동일한 치료 효과를 보이는 것은 물론, 수술과 비교해 합병증이 매우 적은 것이 특징이라며 특히 시술 부위에 작은 바늘 자국만 남고, 시술 다음날부터 일상생활이 가능해 간종양 환자들의 불편함을 최소화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강서뉴스 문향숙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문진국
  2. 김병진
  3. 이종숙
  4. 문병인
  5. 이충숙
  6. 경기문
  7. 조용구
  8. 남점현
  9. 신낙형
  10. 노현송
  11. 김병옥
  12. 허유권
  13. 임성택
  14. 김환수
  15. 김광수
  16. 소재진
  17. 김성태
  18. 고성주
  19. 소강문
  20. 김민주
  21. 이운희
  22. 지현경
  23. 한명철
  24. 송훈
  25. 이철희
  26. 이수연
  27. 임복순
  28. 박경숙
  29. 장준복
  30. 권오륜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