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서울 실경 2020 : 풍경에 깃든 마음> 展

“겸재정선미술관 1층 제1, 2기획전시실에서 개최”

기사입력 2020-01-30 오후 8:06:5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서울 실경 2020 : 풍경에 깃든 마음>

겸재정선미술관 11, 2기획전시실에서 개최

 

 

강서구(구청장 노현송) 겸재정선미술관(관장 김용권)213()부터 315(일까지 32일간 겸재 화혼 재조명 릴레이두 번째 전시로 조풍류의 한다.

 

 

 

 

겸재정선미술관은 진경산수화를 일으키고 완성한 겸재謙齋 정선鄭敾(1676-1759)이 오늘날의 작가로 다시 태어난다면, 과연 어떤 작품을 했을까? 하는 당위적 과제를 안고 겸재의 화혼畵魂을 오늘에 조명하고 되살리는 전시를 지향해 왔다.

 

이번 조풍류 작가의서울 실경 2020 프로젝트 : 풍경에 깃든 마음전시는 바로 겸재정선미술관이 지향하고 있는 취지에 적합한 법고창신法古創新, 입고출신入古出新 정신을 토대로 겸재의 화혼을 오늘에 계승, 발전시키는 전시라 할 수 있다. 즉 이번 전시가 전통 산수화의 명맥命脈을 잇는 전시인 동시에 조풍류 작가의 다양한 창조적 작품세계를 엿볼 수 있는 전시라 할 수 있겠다.

 

서울 실경 2020 프로젝트전시는 단지 서울의 산천을 실경(진경)으로 그려냈기에 기획된 전시가 아니라, 겸재가 그러했듯이 현재 유행하고 있는 화풍에 편승하지 않고, 끊임없는 탐구실험 정신과 자기 성찰을 통해 창조의 고통을 이겨내며 자신만의 화풍을 완성시켜 나가고 있는 작가를 소개하기 위한 전시이다.

 

(E.H. Carr)역사란, 현재와 과거와의 끊임없는 대화라고 말했듯이, 미술은 과거의 작품과 오늘의 작품 사이의 깊은 대화라고도 할 수 있다. 전통은 현대 속에 되살아나며 이 두 요소가 융합하여 새로운 예술세계를 열어가는 힘의 토대가 되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

 

김용권 겸재정선미술관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현재와 과거의 소통, 미래를 전망해 낼 수 있는 전통 산수화의 또 다른 발전을 예고라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며 작가의 작품을 통해 다시금 한국화의 흐름을 되짚어 보는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전시 개막식은 214() 12시 겸재정선미술관 1층 로비에서 개최되며, 부대행사로 국악 한마당이 열릴 예정이다.

 

전시 관람료는 성인 1,000, 청소년 및 군경 500(단체 관람 시 성인 700, 청소년 및 군경 300)이다. , 6세 미만 및 만65세 이상, 국가유공자 등은 무료관람 대상자이다. 자세한 전시 관련 문의는 겸재정선미술관(2659-2206 ~7) 으로 하면 된다.

 

 

강서뉴스 문향숙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김철근
  2. 구상찬
  3. 한상숙
  4. 한정애
  5. 류 자
  6. 백운기
  7. 이충현
  8. 송훈
  9. 김윤탁
  10. 이종숙
  11. 남점현
  12. 문병인
  13. 김은희
  14. 박국인
  15. 임성택
  16. 김병옥
  17. 강미석
  18. 신낙형
  19. 김환수
  20. 김병진
  21. 문진국
  22. 이수연
  23. 김병희
  24. 이충숙
  25. 한명철
  26. 김광수
  27. 조용구
  28. 소강문
  29. 고성주
  30. 박경숙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