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강서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대응에 총력

‘강서구 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 비상 대응체제 돌입

기사입력 2020-01-30 오후 8:35:4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강서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대응에 총력

강서구 재난안전대책본부가동, 비상 대응체제 돌입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구는 120일부터 강서구보건소에 방역대책반을 꾸리고 비상 대응체제에 돌입했으며 28일부터는 7개 반 18명으로 구성된 재난안전대책본부체제로 상향 전환하여 운영 중이다.

 

 

이번 대책본부 구성에 따라 본부장을 보건소장에서 구청장으로 격상하고 아침마다 상황보고 회의를 열어 그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상황을 챙기며 향후 조치사항을 논의하고 있다.

 

지난 21일부터는 강서구보건소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의사를 포함한 2명의 근무자를 배치해 의심증세가 있는 주민들이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였다. 선별진료소는 의심환자가 의료기관으로 이송하기에 앞서 1차 진단과 함께 민원인과의 접촉을 차단하는 역할을 한다.

 

감염증 확산방지를 위해 유사증세가 있는 주민들은 병의원을 찾지 말고 반드시 보건소에 설치되어 있는 선별진료소를 방문하여 진료를 받아야 한다. 특히, 구는 관내에 김포국제공항이 있고 1명의 확진환자가 발생한 만큼 주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관내 중국 우한 입국자 28명을 대상으로 전담 공무원을 지정하여 일대일 전화 상담 등 관리를 하고 있다.

 

관내 20개 동주민센터에서는 민원인을 많이 응대하는 민원창구 직원들을 대상으로 마스크를 착용하고 근무하도록 하였으며, 민원실과 자치회관에는 손 세정제를 비치하여 감염증 확산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하고 있다. 또한, 확산 방지를 위해 구 주최 행사도 취소하고 있다.

 

 

구는 당장 다음달 5일 진행하려했던 마을공동체 공모사업 설명회와 어르신 인식개선 수행기관 설명회를 취소하고 다음 달 말까지 행사를 열지 않기로 했다. 마스크 착용, 손씻기 등 예방수칙 홍보도 강화한다. 주민들을 대상으로 구청 홈페이지와 홍보물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주의사항과 예방수칙을 적극적으로 전하고 있다.

 

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지만 지역사회의 감염 피해를 막기 위해서는 주민들의 협조가 중요한 만큼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의심증세가 있을 경우 곧바로 강서구 재난안전대책본부로 신고해야 한다. 강서구 재난안전대책 본부 연락처는 02-2600-5463~69, 02-2600-5470~1 이다.

 

박영재 보건행정과장은 최근 중국을 방문하였거나 의심증세가 있을 경우 반드시 강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하여 진료를 받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강서뉴스 신수용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김철근
  2. 한상숙
  3. 구상찬
  4. 한정애
  5. 류 자
  6. 백운기
  7. 이충현
  8. 송훈
  9. 남점현
  10. 이종숙
  11. 김윤탁
  12. 문병인
  13. 김은희
  14. 박국인
  15. 임성택
  16. 김병옥
  17. 신낙형
  18. 강미석
  19. 김환수
  20. 김병진
  21. 문진국
  22. 이수연
  23. 김병희
  24. 이충숙
  25. 김광수
  26. 한명철
  27. 조용구
  28. 소강문
  29. 고성주
  30. 박경숙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