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전국뉴스

구로구 콜센터 집단감염에 수도권 공동대응

경기도·서울시·인천시 코로나19 집단감염 발생에 따른 긴급 영상회의 개최

기사입력 2020-03-10 오후 6:11:12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구로구 콜센터 집단감염에 수도권 공동대응 나선다

 

10일 경기도·서울시·인천시 코로나19 집단감염 발생에 따른 긴급 영상회의 개최

 


경기도청


[경기인터넷신문] 경기도와 서울시, 인천시가 서울 구로구 콜센터 코로나19 집단감염 대응을 위해 역학조사 정보 공유 등 수도권 협력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10일 경기도·서울시·인천시는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와 박원순 서울시장, 박남춘 인천시장, 이성 구로구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구로구 콜센터 집단감염 발생에 따른 수도권 긴급 영상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구로구 콜센터 직원 거주지가 수도권에 퍼져 있고 확진자 동선도 수도권 전역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각 시도가 시행한 역학조사 정보공유를 빠르게 진행하자고 뜻을 모았다.

각 지자체 역학조사관 및 실무자간 조사 진행상황과 확진자 심층역학조사서를 즉시 공유해 확진자 이동동선과 접촉자 확인을 위한 공조체계를 구축하자는 것이다.

또 집단발생 즉각대응반을 구성해 수도권 간 집단감염을 막을 수 있는 노하우를 공유하자는 의견이 제시됐다.

특히 참석자들은 코로나19 감염에 취약한 사무환경과 구조를 가지고 있는 콜센터의 경우, 수도권 전체적으로 현황을 조사하고 관리해 동일한 사태가 반복되지 않게 협력해야 한다는 데 한목소리를 냈다.

김희겸 도 행정1부지사는 “경기도와 서울, 인천은 같은 권역이기 때문에 어떤 지역이 뚫리면 지역 내 감염이 빠를 수밖에 없다”며 “경기도 거주자와 밀접접촉자에 대해 신속히 검사를 완료하고 민간콜센터 데이터도 바로 확보해 공유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경기·인천에서 64명이 확진자로 판정됐는데 엄중히 생각하고 대응해야 할 때”며 “세 지자체는 지난 2017년 감염병 대응력 강화를 위한 수도권 공동 협약을 체결한 만큼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행정 관할을 넘어 전폭적으로 협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남춘 인천시장도 “콜센터를 운영하는 곳이 보험사, 카드사, 전자제품 수리센터 등 굉장히 많을 것”이라며 “여기에 대한 전수조사가 이뤄지고 당국에서 근무방식에 대해 각별히 주의를 촉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구로구 콜센터 집단감염 관련 경기도 확진자는 10일 12시 기준 11명이며 접촉자 수는 45명으로 확인됐다.

도는 대상자들에 대한 검사를 신속히 완료하고 확진자의 가족 및 밀접 접촉자들을 우선 자가 격리하도록 할 방침이다.

또 확진자 발생 지역에 도 역학조사관 15명을 파견해 신속한 역학조사가 이뤄지도록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특히 도는 구로구 콜센터 사례와 같은 집단감염에 대처하기 위해 타 지역의 심층 역학조사 정보도 질병보건통합관리시스템을 통해 확인할 수 있도록 질병관리본부에 긴급 요청하기로 했다.

현행 질병보건통합관리시스템 하에서는 관할 지역 내 환자 정보만 제한적으로 인지하는 상황이다.

도는 타 지역의 심층 역학조사 정보를 알아야 여러 지역이 걸친 집단감염에 대한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대응이 가능하다고 판단하고 전체 정보가 공유되면 이를 바탕으로 서울, 인천 및 중앙방역대책본부와 유기적으로 공동 대응해나갈 방침이다.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구상찬
  2. 한정애
  3. 김태우
  4. 류 자
  5. 남점현
  6. 임성택
  7. 신낙형
  8. 문병인
  9. 백운기
  10. 한상숙
  11. 김병진
  12. 정연석
  13. 김환수
  14. 이종숙
  15. 이충숙
  16. 소강문
  17. 임복순
  18. 조용구
  19. 문진국
  20. 고성주
  21. 이수연
  22. 김병옥
  23. 강미석
  24. 한명철
  25. 소재진
  26. 박경숙
  27. 김병희
  28. 권오륜
  29. 송영섭
  30. 이종수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