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상공기업

총선 누가 뛰나! 미래통합당 강서을 김태우 후보 편!

“강서와 대한민국의 무너진 상식과 정의를 바로 세우겠습니다”

기사입력 2020-03-17 오후 4:31:12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총선 누가 뛰나! 미래통합당 강서을 김태우 후보 편!

강서와 대한민국의 무너진 상식과 정의를 바로 세우겠습니다

 

 

“1초가 아쉬운 요즘, 유행가 가사처럼 구민이 계시는 곳이면 어디든지 달려가려고 합니다라고 말하는 미래통합당 강서을 김태우 후보를 바라보면, 젊은 패기와 의욕이 넘치는 정열을 엿볼 수 있다. 인터뷰를 청하기가 어려울 정도로 활동량이 넓은 김태우 후보의 발길을 잠시 쉬어가도록 정중히 부탁하며, 기자는 이번 총선 출마에 대하여 소감을 물었다.

 

 

 

김태우 후보는 경제 파탄, 민생 파탄, 안보 파탄에 이어 최근에는 국민건강 파탄으로 국민들의 정부·여당에 대한 불만이 하늘을 찌를 듯하다. 이번 21대 총선은 대한민국의 무너진 상식과 정의를 바로 세우고 더 이상 국민들이 나라를 걱정하지 않아도 되는 정상적인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중요한 선거이다. 서울시의 강서에 대한 홀대도 심각한 수준이다. 서울시는 마곡개발을 통해 재원 조달 기준 10조 원에 달하는 이익을 얻고도 강서에는 열병합발전소 등 혐오·기피·위험시설만 몰아넣고 있다라며 저는 지난 17년간 검찰 수사관으로 근무하며 범죄척결 및 사회정의 실현에 앞장서 왔고, 3개 정부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으로 파견을 통해 공직사회 비리와 부정행위를 바로잡는 일을 해왔다. 상식과 정의가 살아있는 제대로 된 대한민국을 만들고, 혐오·기피·위험시설 강서 집중이라는 불공정 문제를 해결해 마곡개발이익 재투자를 통한 강서발전을 반드시 이뤄내겠다라고 강한 의지를 보였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강서구민들께서 많이 불안해 하는데 한 말씀 부탁드린다라는 기자의 말에 김태우 후보는 최근 구로 콜센터 직원들의 집단 확진 판정 증가와 함께 인근 강서주민 여러분의 바이러스 감염 우려도 매우 커지고 있다. 국민을 안전하게 지켜내는 것이 국가의 가장 중요한 책무임에도 초기대응에 실패한 정부의 대응은 정말 문제가 많다. 게다가 요즘 마스크 하나 사려 해도 긴 줄을 서야 하고 그나마도 허탕 치기가 일쑤라 주민 여러분의 불편도 이만저만이 아니다라며 많은 의료진, 공무원 여러분의 노고에도 불구하고, 과연 국가의 존재 이유가 무엇인지 우리 정부가 그 역할을 잘하고 있는지 걱정하는 분들이 주변에 너무나 많다. 주민 여러분께서는 우선적으로 마스크 착용, 외출 후 흐르는 물에 자주 손 씻기, 사람들이 모여 있는 밀폐된 장소에 가지 않기 등 생활 속 실천을 통해 바이러스 감염 예방에 만전을 기해주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번 총선에서 김태우 후보는 강서와 대한민국의 무너진 상식과 정의를 바로 세우겠습니다라는 슬로건을 내 걸었다. “작금의 대한민국 현실, 강서구민 여러분께서 주신 여러 말씀을 토대로 슬로건을 정했다라고 말하는 김태우 후보는 용기와 소신의 김태우가 젊은 패기로 강서를 개혁하고 지역경제를 발전시킬 수 있도록 꼭 지켜봐 주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김태우 후보는 저는 책상에 앉아 보고만 받던 관리자가 아니라 현장을 발로 뛰며 직접 성과를 만들어 온 실무가 출신이다. 17년간 검찰 수사관으로 근무하며 맡은 일은 반드시 끝장을 보는 근성과 책임감으로 높은 실적을 만들어 왔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또한, 대검 중수부 범죄수익환수전담반 창설멤버로서 환수업무 전문가이다라며 여러 강서발전을 위한 계획이 있지만, 무엇보다 서울시가 재원 조달 기준 10조 원에 달하는 마곡개발로 챙겨간 돈을 반드시 환수해서 강서발전을 위한 재투자에 사용토록 하겠다라고 강하게 말했다.

 

 

강서뉴스 신수용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류 자
  2. 한상숙
  3. 노현송
  4. 김은희
  5. 문병인
  6. 남점현
  7. 백운기
  8. 문진국
  9. 이종숙
  10. 임성택
  11. 황동현
  12. 송훈
  13. 한정애
  14. 조용구
  15. 이수연
  16. 신낙형
  17. 김광수
  18. 장준복
  19. 김병희
  20. 구상찬
  21. 소재진
  22. 한명철
  23. 강미석
  24. 이상국
  25. 임복순
  26. 송순효
  27. 김윤탁
  28. 권오륜
  29. 김환수
  30. 이운희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