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이화의료원, ‘유륜을 이용한 유두 보존 유방 전절제술’

임우성, 백세현 교수팀, “흉터 거의 없고 암 조직 제거 직후 유방 재건도 가능해”

기사입력 2020-04-23 오전 9:51:40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이화의료원, ‘유륜을 이용한 유두 보존 유방 전절제술

임우성, 백세현 교수팀, “흉터 거의 없고 암 조직 제거 직후 유방 재건도 가능해

 

 

과거 유방암 수술은 종양을 완전히 없애기 위해 유방 전체를 절제하는 유방 전절제술이 일반적이었다. 최근에는 항암 치료, 방사선 치료 등 유방암 치료를 위한 다양한 보조적 치료가 발달하고, 환자의 삶의 질을 고려해 유방을 최대한 보존하면서 암 조직만 떼어내는 유방 부분절제술이 많이 시행되고 있다.

 

 

▲ 좌)임우성 교수,                                          우)백세현 교수

 

 

실제로 지난해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발표한 2018년 주요 수술 통계 연보를 보면, 유방 부분절제술은 34,493건으로 1년 전보다 32%가량 늘어난 반면, 유방 전절제술은 12,699건으로 같은 기간 동안 36%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유방암의 범위가 넓거나, 다발성이고 암이 진행된 경우에는 여전히 유방 전절제술이 필요할 수 있으며, 유방 부분절제술도 수술 후 가슴에 흉터가 남게 되거나, 환자 양쪽 가슴의 비대칭이 심해지고, 수술 후 방사선치료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단점을 가지고 있다.

 

이대여성암병원 유방암·갑상선암센터 임우성 센터장과 이대서울병원 외과 백세현 교수는 기존 유방 전절제술에서 더 진보된 수술법을 고안해 환자뿐만 아니라 관련 학회로부터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임우성, 백세현 교수팀이 시행하고 있는 유두 보존 유방 전절제술은 유방 피부에 수술 자국이 남는 것을 피하고자 유륜을 절개해 암 조직을 절제하고 동시에 유방 재건도 가능한 수술법이다.

 

유륜은 유두 둘레에 있는 거무스름하고 동그란 부분으로 가슴의 피부와는 다른 색을 띠는 조직인데, 유륜과 가슴 피부의 경계선을 따라 절개해 수술하면 흉터는 거의 보이지 않고 환자의 유두까지 보존 가능하다는 것이 의료진의 설명이다.

 

최근 임우성 센터장과 백세현 교수는 유두 보존 유방 전절제술에 관한 즉각적인 재구성으로 근막 절개술을 통한 유두 확장 유방절제술(Nipple-sparing mastectomy through periareolar incision with immediate reconstruction)’이라는 제목의 논문을 국제외과학회 학술지인 ‘Annals of Surgical Treatment and Research’에 발표했다.

 

의료진은 지난 20178월부터 201811월까지 유두 보존 유방 전절제술을 받은 초기 환자 34명의 임상 정보를 후향적으로 분석했다. 환자들의 평균 환자 연령과 수술 시간은 각각 46.74 ± 6.69, 96.68 ± 28.00 분이였고, 원발암이 12, 22명은 침윤성 암이었다. 평균 18.2개월의 추적 관찰 기간 동안 누공, 보형물의 노출, 재건 실패를 포함한 다른 합병증은 관찰되지 않았다.

 

임우성 이대여성암병원 유방암·갑상선암센터장은 유륜 절개를 통한 수술은 촉진을 하면서 수술하기 때문에 집도의가 유방의 해부학적 구조를 정확히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집도의의 노련한 술기가 바탕이 된다면 유방 전절제술도 의학적인 결과뿐만 아니라 미용상으로도 우수하다는 것을 확인했다라고 말했다.

 

또한, 최근에는 처음 유두 보존 유방 전절제술을 시도했을 때보다 수술 시간도 훨씬 줄었으며, 로봇수술 등과 비교해 비용 측면에서도 우월한 결과를 보이고 있다 덧붙였다.

 

백세현 이대서울병원 외과 교수도 세계유방암학회에서도 유두 보존 유방 전절제술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발표해 큰 관심과 호응을 얻었다라면서 치료 결과에 대한 장기 평가가 필요하겠지만 늘고 있는 젊은 연령층의 유방암 환자가 자신에게 맞는 치료법을 선택할 수 있는 폭이 넓어졌다는 것에 의미를 둘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강서뉴스 문향숙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류 자
  2. 김은희
  3. 문병인
  4. 노현송
  5. 남점현
  6. 한상숙
  7. 한정애
  8. 문진국
  9. 이운희
  10. 백운기
  11. 임성택
  12. 구상찬
  13. 소재진
  14. 한명철
  15. 조용구
  16. 김병희
  17. 신낙형
  18. 임복순
  19. 권오륜
  20. 김윤탁
  21. 박경숙
  22. 이종숙
  23. 황동현
  24. 강미석
  25. 장준복
  26. 김광수
  27. 김병진
  28. 이수연
  29. 이철희
  30. 송영섭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