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오늘의 사진 한 컷, ‘명자나무 꽃’

‘겸손하지만 당당하다’

기사입력 2020-05-04 오전 9:38:1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오늘의 사진 한 컷, ‘명자나무 꽃

겸손하지만 당당하다

 

 

, 꽃의 제왕들 틈에서 초록 잎 사이로 하나, , 살며시 얼굴을 내밀다가 지천으로 지즐대며 당당하게 피어나는 꽃.

 

 

 

때늦은 동백과 때 이른 장미, 그리고 영산홍의 자태를 넘나드는 꽃, 이름도 정겨운 명자나무 꽃이 그것이다.

 

90년대 초 명자 아끼고 쏘냐라는 영화가 있었다.

 

명자라는 이름을 가진 여성이 일본 이름 아끼꼬가 되었다가 다시 쏘냐가 되어 사할린을 떠돈다. 마지막엔 행방불명된 북한 국적자로 조국에 돌아오지 못하고 고국 하늘을 그리며 생을 보낸다는 일제 시대를 힘겹게 살았던 파란만장한 여자의 일생가슴시린 이야기가 우리의 역사 속에 있다.

 

명자나무 꽃은 우리네 이웃집 언니 이름과도 같고, 왠지 민족과 역사를 함께하는 꽃인 것 같아 은근히 정이 간다.

 

붉은색, 분홍색, 흰색 꽃이 한 나무에서 피기도 하니 이럴 땐 명자 아끼꼬 쏘냐처럼 13색이다.

 

명자나무 꽃의 꽃말은 겸손이다.

 

겸손하지만 당당한 명자나무 꽃’, 이것 또한 우리 민족성과 많이 닮아있다.

 

 

강서뉴스 류자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신낙형
  2. 송순효
  3. 한상숙
  4. 김동협
  5. 송영섭
  6. 이상국
  7. 김향라
  8. 문진국
  9. 조용구
  10. 문병인
  11. 김용제
  12. 박국인
  13. 송훈
  14. 최기웅
  15. 구상찬
  16. 정연석
  17. 임명선
  18. 진후남
  19. 김경애
  20. 고성주
  21. 소재진
  22. 한정애
  23. 김광수
  24. 김정미
  25. 이수연
  26. 소강문
  27. 최은정
  28. 강미선
  29. 이운희
  30. 김병옥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