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문화/예술

오늘의 사진 한 컷, ‘영산홍’

‘영산홍에 잎이 돋으면 봄이 가고 있음이라’

기사입력 2020-05-11 오전 6:05:2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오늘의 사진 한 컷, ‘영산홍

‘영산홍에 잎이 돋으면 봄이 가고 있음이라

 

 

영산홍은 철쭉과 매우 비슷하여 구분하기 어려우나, 산철쭉의 원예종으로 꽃이 먼저 피고 잎이 나중에 나오면 영산홍, 꽃과 잎이 같이 나오면 철쭉으로 본다.

 

 

 

영산홍의 꽃말은 첫사랑으로 진달랫과의 꽃들이 대부분 사랑과 관련된 꽃말을 가지고 있는데, 아마도 긴 겨울을 보내고 피어나는 연분홍, 진분홍을 만나는 일은 첫사랑과 비교됨 직하여 그럴 것이다.

 

영산홍에는 재미있는 이야기가 전해져 온다. 신라 성덕왕 시절 꽃을 무척이나 사랑하던 수로부인 이야기로, 절벽 위에 핀 꽃을 발견하고 그 꽃을 가지고 싶어 하였으나 위험하여 아무도 나서지 못할 때, 마침 소를 몰고 가던 한 노인이 바람같이 절벽을 올라 꽃을 꺾어 부인에게 바쳤다는 헌화가다.

 

절세가인을 향한 노인의 용기와 험한 절벽 위 꽃, 그 꽃이 영산홍(철쭉)이라는 말이 있다.

 

영산홍에 새 잎이 돋으면 봄이 가고 있음이라.

 

 

강서뉴스 류자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유연지
  2. 신낙형
  3. 최은정
  4. 한상숙
  5. 박국인
  6. 문진국
  7. 김향라
  8. 류 자
  9. 이상국
  10. 문병인
  11. 송훈
  12. 노현송
  13. 정성윤
  14. 김은희
  15. 박경숙
  16. 이종숙
  17. 김병희
  18. 이수연
  19. 한정애
  20. 소재진
  21. 조종태
  22. 지현경
  23. 강미석
  24. 이운희
  25. 남점현
  26. 구상찬
  27. 허유권
  28. 김용제
  29. 김태우
  30. 이종수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