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취재 > 지식정보

돌연사의 주범인 ‘심근경색’ 왜 발병할까?

심근경색의 원인, 증상, 예방을 위한 식습관 등을 알아보자

기사입력 2020-05-28 오후 9:46:2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돌연사의 주범인 ‘심근경색’ 왜 발병할까?

심근경색의 원인, 증상, 예방을 위한 식습관 등을 알아보자

 

 

 

평소 건강해 보이던 사람이 돌연사하는 경우를 뉴스나 기사로 자주 접한다. 이런 경우 사인이 심근경색인 경우가 많다.

 

급성으로 일어날 경우 사망률이 높아 무서운 병으로 알려진 심근경색.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를 토대로 자세히 알아본다.
 


<심근경색(Myocardial Infarction)이란?>

 

심장 혈관이 혈전증, 혈관의 빠른 수축(연축) 등에 의해 급성으로 막히는 경우, 심장의 전체 또는 일부분에 산소와 영양 공급이 급격히 줄어 심장 근육 조직이나 세포가 죽는 상황을 심근경색이라고 한다.

 

급성 심근경색의 경우 초기 사망률이 30%에 달하며, 사망 환자의 절반 이상은 병원에 도착하기 전에 사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치료법의 발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환자 25명 중 1명은 퇴원 후 1년 이내에 사망하는 질환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통계자료에 따르면 2019년 심근경색증으로 진료받은 환자의 수는 118872명이다. 환자 수가 88996명이던 2015년에 비해서 꾸준하게 증가하고 있는 질병이다.

 

40세 미만 연령대는 전체 환자의 1.8%밖에 안 되지만, 40대부터 발병하기 시작해서 주로 50대 이후 장년층에게 두드러지게 나타나는 질병이라 할 수 있다.

 

<심근경색의 원인>

 

먼저, 고지혈증(이상지질혈증)은 심근경색을 포함한 심혈관 질환의 위험을 높이는 주요 원인이다. 나쁜 콜레스테롤로 알려진 저밀도 지단백 콜레스테롤(LDL 콜레스테롤)과 중성 지방이 높은 경우, 고밀도 지단백 콜레스테롤(HDL 콜레스테롤)이 낮은 경우 심근경색을 유발할 수 있다.

 

고혈압과 당뇨병도 심근경색의 중요한 위험인자 중 하나다. 심근경색이나 뇌경색 등의 혈관 질환 때문에 병원을 찾은 사람들 중 뒤늦게 고혈압과 당뇨병을 발견하는 경우가 많다.

 

마지막으로 부모, 형제 중 심장병, 뇌졸중 등의 가족력이 있는 경우에도 심근경색의 위험도가 높아진다. 따라서 가족력이 있는 사람들의 경우 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심근경색의 증상>

 

심근경색의 가장 흔한 증상은 앞가슴에 나타나는 쥐어짜는 듯한 가슴 통증(흉통)이다. 콕콕 쑤시거나 찌르는 듯한 통증이 아니라 무거운 것이 꽉 누르는 듯한 통증이 심근경색으로 인한 가슴 통증의 특징이다.

 

손가락으로 눌렀을 때 아픈 위치를 정확하게 알 수 없고, 수 분간 통증이 지속되면 심근경색일 가능성이 크다. 특히, 가슴 통증이 30분 이상 없어지지 않는다면 신속하게 응급실을 찾아야 한다.

 

위와 같은 가슴 통증과 함께 어깨, , 팔로 퍼지는 통증이 동반된다면 더욱 심근경색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가슴 통증이 느껴짐에도 불구하고, 목 부위가 답답하고 왼쪽 팔이 아프다며 정형외과나 신경외과를 찾는 경우가 있다. 진료과를 잘못 찾아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고 치료 시간을 넘기면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심근경색의 또 다른 증상으로는 호흡곤란이 있다. 가슴 또는 상복부가 체한 것처럼 답답하거나 무겁게 느껴지며 갑자기 숨을 쉬기 힘들고 가슴 통증이 나타날 시 지체 없이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

 

사망률이 높은 급성심근경색증은 가슴 통증과 함께 식은땀이 나며, 얼굴이 창백해지거나 청색증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이와 같은 증상이 발생했다면 신속하게 병원을 찾아야 한다.

 

<심근경색 예방을 위한 식습관>

 

이처럼 갑자기 찾아와 건강을 위협하는 심근경색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건강한 식단을 잘 지키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다. 전문의가 추천하는 심근경색 예방 식습관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견과류를 섭취하세요!”

호두, 피칸, 아몬드, 땅콩 등의 견과류는 심혈관 질환 예방에 도움이 된다. 특히, 호두에는 식물성 오메가-3 지방산인 알파리놀렌산이 풍부해 심근경색 예방에 더욱 효과가 좋다.

 

붉은 고기 섭취를 줄이세요!”

포화지방 함량이 높은 붉은 고기보다는 심장에 좋은 오메가-3지방산이 풍부한 등 푸른 생선, 연어, 참치 등의 섭취가 심근경색 예방에 도움이 된다.

 

염분 섭취를 줄이세요!”

나트륨 농도가 높아지면 우리 몸은 이를 낮추기 위해 혈액량을 늘리고 그에 따라 혈압이 높아진다. 그에 따른 고혈압은 심근경색의 대표적인 위험 인자이니 염분 섭취를 줄이는 것이 좋겠다.
 


<자료제공=건강보험심사평가원>

 

 

 

박종국 기자 (news8255@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김향라
  2. 신낙형
  3. 한상숙
  4. 김용제
  5. 김병진
  6. 이상국
  7. 김성태
  8. 류 자
  9. 노현송
  10. 송훈
  11. 최은정
  12. 이충현
  13. 김은희
  14. 김윤탁
  15. 문진국
  16. 남점현
  17. 문병인
  18. 윤유선
  19. 임성택
  20. 조용구
  21. 박경숙
  22. 조종태
  23. 백운기
  24. 소재진
  25. 구상찬
  26. 이수연
  27. 임복순
  28. 이종숙
  29. 김현희
  30. 고성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