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문화/예술

오늘의 사진 한 컷, ‘금낭화’

“당신을 따르겠습니다”

기사입력 2020-06-07 오전 9:52:34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오늘의 사진 한 컷, ‘금낭화

당신을 따르겠습니다

 

 

볼록한 진홍색의 복주머니가 주렁주렁 달렸다. 봉긋한 치맛자락 끝이 살짝 들린 듯 심쿵 심쿵 보이는 흰 속치마가 아찔하다.

 

 

 

여인들의 치마 속에 넣어 다니는 주머니를 닮아 며느리주머니, 며늘치라고도 불린다.

 

붉은 입술 사이에 밥풀이 붙은듯하여 밥풀꽃이라고도 한다. 아래로 숙인 등 모양이 모란처럼 예뻐서 등모란, 덩굴모란, 금낭근으로도 부른다.

 

꽃의 크기는 그리 크지 않으나 좌중을 압도하는 존재감은 품위가 있고,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양갓집 규수처럼 귀품이 있다.

 

중국에서 건너 온 것으로 알고 있는 사람이 많지만, 사실은 순수한 우리나라 꽃이다.

 

우리나라 야생화가 그렇듯 봄철 어린순을 나물로 먹기도 하고, 뿌리는 약으로 쓰기도 하지만 꽃에는 독성이 있으니, 꽃 모양이 예쁘다 하여 함부로 꽃을 따 먹으면 절대 안 된다.

 

꽃말은 당신을 따르겠습니다.

 

옹기종기 고개를 숙이고 아슬아슬하게 달려있는 모습에서 당신을 따르겠노라는 매우 순종적인 고백이 들리는듯하다.

 

 

강서뉴스 류자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남점현
  2. 임성택
  3. 송순효
  4. 류 자
  5. 신낙형
  6. 안길해
  7. 김현희
  8. 윤유선
  9. 한상숙
  10. 송훈
  11. 박경숙
  12. 조용구
  13. 유연지
  14. 김성한
  15. 문진국
  16. 김향라
  17. 장준복
  18. 김동협
  19. 김용제
  20. 노현송
  21. 고윤석
  22. 김은희
  23. 김환수
  24. 김경애
  25. 조종태
  26. 김선경
  27. 소재진
  28. 지현경
  29. 김광수
  30. 고성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