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전국뉴스

당도와 식감 좋은 하미과 수확

중국 황제들이 먹던 여름철 과일

기사입력 2020-07-09 오전 7:20:20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당도와 식감 좋은 하미과 수확
중국 황제들이 먹던 여름철 과일



 

황제의 과일이라 불리는 열대과일 하미과가 함양군에서 본격 수확에 들어갔다.

 

함양군은 8일 안의면 월림리 차오름 농장 송인섭 농가에서 신소득 시범사업의 일원으로 고품질 하미과 첫 수확에 본격 돌입하였다고 전했다.

 

중국 신장 하미지구가 원산지인 하미과는 멜론의 한 품종으로 수분함량이 높고 단맛이 강해 중국 황실에 진상하였던 여름철 최고의 과일이다.

 

군 관계자는 하미과의 크기는 1.5~ 2으로 식감이 우수하며 15브릭스 이상의 당도를 자랑하며 일반 멜론의 11 ~ 13브릭스에 비해 월등하게 높은 당도를 보이고 있어 경쟁력에서도 우수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또한 저장이 용이하며 실온에서 2 ~ 3일 후숙기간을 거치면 더 달고 부드러운 하미과를 맛볼 수 있어 소비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함양군에서는 현재 1농가(차오름 농장 송인섭) 시설하우스 7동에서 시범재배를 하고 있으며 동당 600수 가량의 수확을 보일 예정으로 포장 후 지역 로컬푸드로 즉시 출하하여 판매할 예정이다.

 

귀농 5년차인 차오름 농장 송인섭 대표는 온난화에 대비해 아열대 작물인 새로운 소득작물을 고민중에 함양군의 신소득 시범사업 지원으로 하미과를 재배하게 되었다주변에서 평이 좋아 내년에는 더 확대 재배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급변하는 환경 속에 함양 농업은 중요한 과도기를 거치고 있다함양농업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서는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농산물의 안정생산을 위해 신소득작물을 보급, 생산자들의 인식변화를 위한 홍보 및 교육, 개방화와 달라지는 소비트랜드에 대처하는 고소득 작물의 육성을 위해 행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함양군은 함양파(칼솟), 블랙사파이어, 체리, 애플수박 등 신소득 작목 육성을 통해 변화하는 농업환경에 대응하고 농업 경쟁력 및 농가의 안정적인 소득원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유연지
  2. 신낙형
  3. 최은정
  4. 한상숙
  5. 박국인
  6. 문진국
  7. 김향라
  8. 류 자
  9. 이상국
  10. 문병인
  11. 송훈
  12. 노현송
  13. 정성윤
  14. 김은희
  15. 박경숙
  16. 이종숙
  17. 김병희
  18. 이수연
  19. 한정애
  20. 소재진
  21. 지현경
  22. 조종태
  23. 강미석
  24. 이운희
  25. 남점현
  26. 구상찬
  27. 허유권
  28. 김용제
  29. 김태우
  30. 이종수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