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강서의 숨어 있는 관광코스를 찾아주세요!

숨은 명소 발굴을 위한 ‘관광코스 개발 공모전’ 개최

기사입력 2020-08-23 오전 11:29:2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강서의 숨어 있는 관광코스를 찾아주세요!

숨은 명소 발굴을 위한 관광코스 개발 공모전개최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구의 숨어 있는 관광 명소들을 찾는 강서구 관광코스 개발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구는 현재 강서문화투어 9개 코스를 운영하고 있지만 대부분이 양천향교, 허준박물관, 방화근린공원 등 가양동과 방화동 지역에 편중되어 있다.

 

 

 

 

이번 공모전을 통해 그동안 몰랐던 화곡동 지역 등의 새로운 관광 자원을 발굴, 확대하고자 추진하게 됐다. 공모 주제는 강서구의 관광지나 자연 명소 등 다양한 자원을 포함해 재미있게 경험할 수 있는 코스다.

 

응모 기간은 91일부터 20일까지이며 전국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강서구청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공모 신청서를 내려 받아 작성한 후 공모신청서와 함께 관광코스를 소개하는 프레젠테이션(PPT) 파일을 이메일로(seungbc@gangseo.seoul.kr) 보내면 된다.

 

프레젠테이션(PPT) 파일에는 본인이 개발한 코스의 소요 시간, 교통편 등을 자세히 소개하고, 카메라 또는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영상물을 포함해야 한다. 반드시 강서문화투어 9개 코스는 제외해야 하며, 각 코스는 공고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심사는 1차 서면 심사를 통해 8편을 선정한 후 8편을 대상으로 오는 102차 발표 심사를 진행한다.

 

심사 기준은 스토리 흥미성 소재 참신성 소재 연결성 방문객 배려도이다. 최종 심사 후 최우수작 1, 우수작 1, 장려작 2편을 선정하며 각 100만 원, 50만 원, 25만 원의 문화상품권이 주어진다. 최종 선정된 작품은 현재 운영 중인 강서문화투어와 스탬프 투어의 새로운 코스와 명소로 활용된다.

 

김봉조 문화체육과장은 나만의 명소, 여행 코스를 모두에게 선보일 수 있는 기회라며 각각의 이야기가 담긴 관광코스가 가족나들이 코스, 데이트 코스 등 맞춤형 관광코스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문의는 강서구청 문화체육과(02-2600-6552)로 하면 된다.

 

 

강서뉴스 신수용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신낙형
  2. 송순효
  3. 송영섭
  4. 김용제
  5. 한상숙
  6. 문병인
  7. 안길해
  8. 김향라
  9. 문진국
  10. 정연석
  11. 송훈
  12. 장준복
  13. 박국인
  14. 조용구
  15. 이상국
  16. 구상찬
  17. 이의걸
  18. 임명선
  19. 최기웅
  20. 김광수
  21. 조종태
  22. 박경숙
  23. 김은희
  24. 백수민
  25. 김정미
  26. 윤유선
  27. 김동협
  28. 최연근
  29. 김병옥
  30. 이수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