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코로나19 ‘확산’에 태풍 ‘바비’까지 북상

각종 시설물과 위험요인 사전 예방점검에 만전

기사입력 2020-08-25 오후 3:06:12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코로나19 ‘확산’에 태풍 ‘바비’까지 북상

각종 시설물과 위험요인 사전 예방점검에 만전

 

 

노현송 강서구청장은 8월 25일 오전 10시 구청장실에서 부구청장과 국장, 소관 부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확산과 태풍 바비’에 대한 대책을 보고 받았다.

 

 

 

 

오영욱 강서구보건소장은 8.15 광화문 집회 이후 현재까지 총 52명의 확진 환자가 우리 지역에서 발생했다고 설명했으며, 이덕수 건설교통국장은 강풍과 비를 동반한 태풍 바비의 북상에 따른 예방대책을 보고했다.

 

노현송 구청장은 “모든 일에 있어 우리가 적극적으로 예방하고 철저하게 관리해야만 지역주민들이 다소나마 편안하게 지낼 수 있다”라며 “무한책임 의식을 갖고 주민안전을 위해 예방 활동에 철저를 기하라”라고 강조했다.

 

 

 

 

특히 “정부가 거리 두기 3단계 격상을 검토하고 있는 현 시점에서 코로나19를 잡지 못하면 일상이 정지되고 경제가 마비되는 등 큰 문제가 발생한다”라며, “구민들께서는 코로나19가 잡힐 수 있도록 무엇보다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적극 실천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또한 “현재 서울시청, 정부청사 등 곳곳에서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나오고 있는 만큼 전 직원은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지켜 감염되는 일이 없도록 자기 관리를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서 있기 힘들 정도로 강한 바람과 비까지 동반한 태풍 ‘바비’가 서해안을 따라 수도권으로 북상하고 있다”라며 “자칫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주민들께 재난 문자 등 사전대비에 철저를 기할 수 있도록 안내하고 각 부서에서는 예방 활동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라고 지시했다.

 

 

 

 

한편, 구는 확진 환자에 대한 코로나19 역학조사를 세밀하게 진행하여 접촉자를 신속하게 자가격리하고 있으며 자가격리자를 철저하게 관리하는 등 지역주민들이 감염되지 않도록 하는 데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현재 ‘광화문 체류자 전수조사’ 결과를 토대로 무응답자에 대한 소재지 파악과 방문 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코로나19 미진단자에게 행정명령 등을 통해 코로나19 진단을 받도록 적극 안내하고 있다.

 

또한, 태풍 바비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사안에 대하여 부서별로 점검을 실시하고 있으며, 야외에 설치된 이화여대 서울병원 선별진료소가 피해를 입지 않도록 텐트와 각종 임시 시설물들도 정비하고 있다. 기타 자세한 문의는 홍보정책과(☎02-2600-6068)로 하면 된다.

 

 

강서뉴스 신수용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신낙형
  2. 송순효
  3. 송영섭
  4. 김용제
  5. 한상숙
  6. 문병인
  7. 안길해
  8. 김향라
  9. 문진국
  10. 정연석
  11. 송훈
  12. 장준복
  13. 박국인
  14. 조용구
  15. 이상국
  16. 구상찬
  17. 이의걸
  18. 임명선
  19. 최기웅
  20. 김광수
  21. 조종태
  22. 김은희
  23. 백수민
  24. 박경숙
  25. 김정미
  26. 김동협
  27. 윤유선
  28. 최연근
  29. 김병옥
  30. 이수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