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통영 한산도 포로수용소

경상남도 기념물 제302호로 지정

기사입력 2020-10-15 오후 9:01:1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통영 한산도 포로수용소, 경남도 기념물 제302호로 지정

한국전쟁포로 수용하던 추봉도와 용호도 포로수용소

 



▲  용호도 건물

 

 

통영시 한산면 소재통영 추봉도와 용호도 포로수용소’(지정면적: 825,231) 유적이 경상남도 기념물 제302호로 지정(경상남도고시 제2020-486)됐다.

 

통영 추봉도와 용호도 포로수용소는 한국전쟁포로를 수용하던 거제도 포로수용소의 포화와 과밀 현상을 해소하고자 1952년에 한산면의 추봉도와 용호도에 추가로 건설했던 포로수용소 시설로 우리나라 현대사의 역사적 현장을 잘 보존하고 있다고 평가받는다.

 

섬 특성상 포로수용소 건설 이후 68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곳곳에 유적지가 남아 있고 비교적 그 잔존상태가 양호하지만, 지속적으로 훼손·멸실되고 있어 시급히 보존·정비가 필요한 상태이다. 시는 이번 도 기념물 지정으로 유적의 역사적·학술적 가치를 잘 보존하고 체계적으로 정비해 나갈 계획이다.

 

 

▲ 추봉도 건물 기둥

 

 

그동안 통영시는 추봉도와 용호도 포로수용소 유적의 관리를 위하여 한산면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 아래 지표조사와 기록화사업, 다큐멘터리 등 영상물 제작, 안내판 설치 등 관련 사업들을 추진해 왔다.

 

이러한 작업들을 바탕으로 문화재로 지정된 만큼 앞으로도 주민들과 협의하여 마을공동체와 친화적인 보존·정비 방안을 강구해 나갈 계획이다.

 

 

▲ 용호도 포로수용소 설립 머릿돌

 

 

그 첫 단계로 내년까지는 포로수용소 유적에 대한 효율적이고 체계적인 관리를 위하여 문화재 종합정비계획을 수립하며, 그 계획에 따라 단계별·연차적으로 보수정비사업이 추진될 예정이다.

 

강석주 통영시장은 통영 추봉도와 용호도 포로수용소는 한국전쟁이라는 현대사의 아픈 단면을 사실적으로 보여주는 유적이자 평화적 가치를 충분히 담고 있는 유적이다.”앞으로 두 섬의 수려한 자연 경관과 더불어 역사교육의 장 및 새로운 관광자원으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 안길해
    2020-10-16 오후 12:19:39
    한국전쟁의 아픈 역사를 보는것 같습니다. 앞으로는 두번다시 이러한 역사는 없어야겠씁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신낙형
  2. 안길해
  3. 김용제
  4. 한상숙
  5. 정연석
  6. 구상찬
  7. 이상국
  8. 장준복
  9. 송순효
  10. 문병인
  11. 조용구
  12. 송훈
  13. 노현송
  14. 윤유선
  15. 송영섭
  16. 최기웅
  17. 박국인
  18. 박경숙
  19. 최은정
  20. 김성한
  21. 한명철
  22. 김윤탁
  23. 소강문
  24. 김은희
  25. 정성윤
  26. 강미선
  27. 김현희
  28. 임명선
  29. 조종태
  30. 소재진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