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강서구, 마스크 248만 장 긴급 지원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발맞춰 긴급 지원에 나서

기사입력 2020-10-22 오전 9:01:0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강서구, 마스크 248만 장 긴급 지원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발맞춰 긴급 지원에 나서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마스크 착용 의무화’ 시행에 발맞춰 마스크 지원이 필요한 곳에 마스크 248만 장을 긴급 지원한다고 밝혔다. 10월 13일부터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법이 시행되면서 계도기간을 거쳐 11월 13일부터 위반 시 1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구는 올 가을과 겨울 코로나19가 재유행할 것이라는 우려가 큼에 따라 공공차원에서 구민의 건강을 책임지고 경제적 부담을 절감하기 위해 마스크 지원에 나섰다. 오는 10~11월 중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 3만 7천 명에게 KF94 마스크 222만 장(1인당 60장)을 배부한다.

 

특히 65세 이상 기초생활수급자 1만여 명에게는 KF80 마스크 10만 장(1인당 10장)을 추가로 지원한다. 또한, 구와 강서구 노동복지센터는 22일까지 관내 300여 단지 아파트 경비노동자 1천여 명에게 KF80 마스크 1만 장(1인당 10장)과 방역물품세트(손세정제, 마스크 줄 등)를 전달한다.

 

마스크와 방역물품세트는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대면 활동이 많은 아파트 경비원들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서울노동권익센터와 노동복지센터에서 마련하였다. 질병에 취약한 어르신들이 이용하는 어르신복지시설 63곳에는 마스크 구매 비용 1억 8천만 원을 지원해 11월 중으로 5천여 명의 어르신에게 15만 여장의 마스크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구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되어 개원을 시작하고 있는 어린이집 375개소에도 마스크 등 방역물품을 지원할 계획이다.

 

 

▲ 제목을 넣으세요

 

 

김재중 생활보장과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가 방역필수품이자 생활 백신으로 자리 잡았다”라며 “감염병 확산이라는 특수한 상황에서 구민의 건강을 지키기 위한 공공기관의 역할을 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강서구청 생활보장과(☎02-2600-6355)로 하면 된다.

 

 

강서뉴스 신수용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 안길해
    2020-10-22 오전 11:00:57
    최고의 방역.백신은마스크 착용에 있습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종숙
  2. 송순효
  3. 한상숙
  4. 이수연
  5. 신낙형
  6. 조종태
  7. 김향라
  8. 노현송
  9. 이상국
  10. 구상찬
  11. 김용제
  12. 송훈
  13. 송영섭
  14. 문진국
  15. 진후남
  16. 임명선
  17. 한명철
  18. 조용구
  19. 문병인
  20. 김윤탁
  21. 한정애
  22. 김동협
  23. 정연석
  24. 윤유선
  25. 최기웅
  26. 김병희
  27. 김병옥
  28. 백수민
  29. 김은희
  30. 안길해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