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이대서울병원, 신생아중환자실 개소식

산부인과·소아청소년과 등 소아 관련 최고 전문의 진료

기사입력 2020-11-04 오후 1:47:5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이대서울병원, 신생아중환자실 개소식

산부인과·소아청소년과 등 소아 관련 최고 전문의 진료

 

 

 

이대서울병원(병원장: 임수미)은 4일 본관 2층에 신생아중환자실을 새롭게 단장하고 개소식을 개최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유경하 이화여자대학교 의무부총장을 비롯해 임수미 이대서울병원장, 이선영 전략기획본부장, 박미혜 모아센터장, 심소연 신생아중환자실장 등과 의료진이 참석해 신생아중환자실 개소를 축하했다.

 

이번에 문을 연 신생아중환자실은 8병상 규모로 소아청소년과(소아신경, 소아감염, 소아심장 분과)와 산부인과를 비롯해 소아흉부외과, 소아영상의학과, 소아외과, 소아신경외과 등 소아 관련 전문 교수진의 유기적인 협진을 통해 신생아 및 미숙아 집중치료를 담당한다. 특히 전공의가 아닌 각 진료과 교수들이 일차 진료부터 최종 치료까지 담당해 최고 수준의 의료를 제공한다. 이대서울병원은 추가 병상을 개설해 총 16병상 규모로 신생아중환자실을 운영할 예정이다.

 

 

 

 

감염 예방에도 만전을 가했다. 젖병 세척, 소독, 조유 등의 간호 활동 등 모든 업무를 한 방향으로 진행하도록 해 단계별로 감염을 차단하고, 오물처리 및 세척과 소독 또한 한 방향으로 동선을 구축해 감염을 철저하게 예방할 계획이다.

 

신생아중환자실은 가족 분만실, 모아동실, 신생아실 등이 모여있는 모아센터 내에 문을 열어 출생 후 집중치료가 필요한 환아가 발생하면 곧바로 신생아중환자실로 빠르게 이동할 수 있으며, 의료진이 중앙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상시적으로 산모와 아이의 상태를 관찰해 즉각적인 대응이 가능하다.

 

심소연 이대서울병원 신생아중환자실장은 “국내 최고 수준의 소아 전문 교수진의 적극적인 협진 시스템을 통해 소중한 생명을 치료해 중환아들이 건강한 사회 일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서뉴스 문향숙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노현송
  2. 신낙형
  3. 한상숙
  4. 손기서
  5. 문홍선
  6. 이종구
  7. 이철희
  8. 이수연
  9. 김병희
  10. 박경숙
  11. 문병인
  12. 구성율
  13. 오연복
  14. 고성주
  15. 문진국
  16. 박국인
  17. 이상국
  18. 김동기
  19. 구상찬
  20. 김윤탁
  21. 나경원
  22. 김동협
  23. 장준복
  24. 김경애
  25. 한명철
  26. 김향라
  27. 이운희
  28. 이의걸
  29. 강미선
  30. 허유권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