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노컷뉴스

2017 여수밤바다 불꽃축제

2017 여수밤바다 불꽃축제

기사입력 2017-08-09 오후 6:56:0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2017 여수밤바다 불꽃축제
막바지 준비 ‘전력’



  11일~12일 시·해경·소방서·경찰 1200여명 인력 투입

  차량분산·원도심 해안가 차량통제 등 교통 불편 해소

 

 

여수시(시장 주철현)는 2017 여수밤바다 불꽃축제가 유관기관과 함께 막바지 준비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시는 축제기간인  8월11일부터 12일까지 안전 및 질서유지, 교통대책, 노점상 단속 등 855명이 투입된 15개 분야 대책반을 운영한다. 여수경찰서, 여수해양경찰서, 여수소방서 등 유관기관도 362명의 인력을 지원한다.

 

무엇보다 시는 지난해 불꽃축제의 가장 큰 불편사항으로 나타난 교통 불편 해소 대책에 많은 시간을 쏟고 있다.

 

먼저 시는 불꽃축제가 열리는 이순신광장 일원에 주차공간이 부족한 만큼 인근 임시주차장으로 차량을 분산시킬 계획이다.

 

자동차전용도로와 중앙여자고등학교 방면 도로를 이용하는 차량은 오동도 주차장, 신월로와 여수시민회관 방면 차량은 돌산회타운 주차장을 이용하면 된다.

 

이와 함께 시는 여수 전역의 공영주차장 27곳(주차면 2921면)은 오후 6시부터 12시까지 한시적으로 무료 개방하고, 시내버스도 오후 11시 30분까지 연장 운행한다.

 

박람회장 지하주차장과 스카이타워 주차장도 무료로 개방한다. 다만 박람회장 지하주차장의 경우 오후 10시 이전에는 요금이 부과된다.

 

축제기간 오후 5시부터 10시까지 여객선터미널~중앙동 주민센터~중앙동 로터리, 중앙동 주민센터~종화동 사거리 구간은 교통이 통제된다.

 

시는 229명의 교통대책 종사원을 현장에 배치해 관광객들의 불편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시는 관람지역을 4개 구역으로 구분하고 안전관리 책임자를 지정하는 등 관광객 안전대책 수립·점검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관람구역에는 경찰과 공무원으로 구성된 안전(질서)요원 364명이 이틀간 투입된다.

 

바다 경계에서 육지 쪽으로 1m 안쪽을 기점으로 안전라인이 설치되고, 안전라인을 따라 위험표지판도 20m 간격으로 배치된다.

 

축제 장소에는 안전대책을 총괄할 현장 종합상황실과 종합안내소(2곳), 응급의료 및 미아보호소(3곳)도 설치된다.

 

시와 해경은 해상안전을 위해 불꽃쇼 30분 전부터 종료 시까지 연화바지선 주변 선박을 통제하고 해상안전 선박 2대를 배치할 계획이다.

 

소방서도 화재 진압차, 소방정, 구급차를 행사장 인근에 대기시켜 화재에 대비해 특별 경계근무를 서고 기동 순찰을 강화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지난해 축제의 경험을 바탕으로 올해 축제는 더욱 화려한 불꽃공연으로 무장했다”며 “관광객들이 아름다운 불꽃 공연을 보시고 안전하게 돌아가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수많은 인파가 운집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시민과 관광객께서는 대중교통 이용에 적극 협조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희망천사 (shinnakhyung@hanmail.net)
목록으로

최근노컷뉴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신낙형
  2. 문진국
  3. 고성주
  4. 이철희
  5. 신창욱
  6. 박국인
  7. 한정애
  8. 김광수
  9. 강선영
  10. 송훈
  11. 장청기
  12. 노현송
  13. 조만환
  14. 김향라
  15. 권오륜
  16. 류민지
  17. 김병로
  18. 류 자
  19. 전은령
  20. 백운기
  21. 조종태
  22. 강미영(1)
  23. 소재진
  24. 김용호
  25. 김성태
  26. 박일
  27. 김응권
  28. 강미영(2)
  29. 김윤탁
  30. 이영철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