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노컷뉴스

양남주상절리 ‘국가 지질공원’

경북도 내 3번째, 전국 9번째 국가지질공원 인증

기사입력 2017-09-30 오전 7:27:4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양남주상절리 ‘국가 지질공원’ 인증
경북도 내 3번째, 전국 9번째 국가지질공원 인증



천혜의 비경을 간직한 경주시 양남 주상절리가 환경부의 국가지질공원 인증을 받고 동해안 국가지질공원 지질명소로 관리된다.

 

 

경북도 내에서 울릉도와 독도, 청송국가지질공원에 이은 3번째이며, 국내 9번째로 국가지질공원 인증을 받아, 양남주상절리를 비롯한 경북 동해안 지역의 브랜드 가치 향상을 통해 더 많은 관광객들이 찾을 것으로 기대된다.

 

 

2012년 천연기념물 제536호로 지정된 양남 주상절리는 양남면 읍천항과 하서항 사이의 해안을 따라 약 1.5km에 거쳐 형성돼 있으며, 꽃봉우리 모양, 위로 솟은 모양, 기울어진 모양 등 다양한 모양을 감상할 수 있다.

 

▲ 주상절리 파도소리길

 

특히 수평으로 넓게 퍼진 부채꼴 모양 절리가 압권이다. 부채꼴 주상절리는 국내에서 처음 발견된 것으로 세계적으로도 희귀해 그 자체로 학술적 가치가 대단한 자연의 보고다.

 

또한 주변으로는 트레킹 코스인 파도소리길이 있어 아름다운 주상절리를 가까이서 감상할 수 있다.

 

▲ 주상절리 조망타워 조감도

 

다음달 준공 예정인 주상절리 조망타워가 들어서면 주상절리의 신비로운 모습을 한눈에 굽어볼 수 있게 된다.

 

▲ 주상절리 파도소리길

 

최양식 경주시장은 이번 인증을 계기로 지질공원 자문위원회 구성 및 운영조례 제정 등 체계적인 지질공원 운영관리에 철저를 기하여, 우수한 지질유산자원을 보전하고 교육·관광자원을 확대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에 인증된 경북 동해안 국가지질공원의 면적은 2,261에 달하며, 경북 동해안 일대의 해안을 중심으로 경주 양남주상절리군, 골굴암 타포니, 남산 화강암, 포항 두호동 화석산지, 영덕 화강섬록암 해안, 울진 왕피천 등 4개 시군 19개 지질명소로 구성되어 있다.

 

송정훈 기자(abshine14@hanmail.net)

희망천사 (shinnakhyung@hanmail.net)
목록으로

최근노컷뉴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강선영
  2. 박국인
  3. 소재진
  4. 장준복
  5. 신낙형
  6. 문진국
  7. 국향숙
  8. 송훈
  9. 김용호
  10. 강미석
  11. 강미영
  12. 박헌숙
  13. 노현송
  14. 한정애
  15. 박일
  16. 이철희
  17. 조만환
  18. 김광수
  19. 유영
  20. 이 정
  21. 김병로
  22. 이민재
  23. 김성미
  24. 류 자
  25. 김동기
  26. 선호선
  27. 권오륜
  28. 남상일
  29. 고윤석
  30. 전은령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