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노컷뉴스

'내일의 기적소리' 개장 1년

민통선 임진강 조망 가능한 독개다리 스카이워크

기사입력 2018-01-10 오전 6:59:3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내일의 기적소리' 개장 1년…방문객 20만명
민통선 임진강 조망 가능한 독개다리 스카이워크



민통선 내 임진강의 비경을 자유로이 조망할 수 있는 독개다리 스카이워크 내일의 기적소리가 개장 1년 만에 방문객 20만명을 돌파했다.

 

 

8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201711일부터 1221일까지 약 1년여 간 독개다리 스카이워크 내일의 기적소리를 다녀간 방문객을 집계한 결과, 219,683명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내일의 기적소리6·25전쟁 당시 폭격으로 파괴돼 5개의 교각만 남은 경의선 구간중 하나인 독개다리를 길이 105m, 5m 규모로 복원, 임진각 DMZ 일원의 볼거리·즐길거리를 확충하기 위해 조성된 시설이다.

 

공식 명칭인 내일의 기적소리는 고은 시인이 통일을 염원하며 내일의 기적소리가 오늘의 기적소리가 되길 바란다라는 미래지향적 의미를 담아 만들었다.

 

특히 휴정협정 이후 국군 포로 12733명이 이곳을 통해 귀환했고, 1998년 통일대교 개통 전까지 민통선 이북과 판문점을 잇는 유일한 통로였다는 점에서 한국 분단사의 비극을 상징하는 시설이기도 하다.

 

도는 이 같은 상징성을 활용, 임진각 관광지를 찾는 사람들을 위해 분단의 아픔을 치유하고 통일한국을 염원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기 위해 지난 20161221일 현판제막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었다.

 

개장 이후에는 폭발적인 관심에 힘입어 시범운영 기간(20171221~119) 동안에만 약 3만여 명이 넘는 방문객이 이곳을 찾았다.

 

 

주요 콘텐츠로는 증기기관차 객차, 철로구간, 매직글라스, 전망대 등으로, 전쟁 이전 철교 형태를 재현, 과거와 현재, 미래로 꾸며진 다리를 걸어보며 민족상잔의 아픔과 역사를 몸소 체험해 볼 수 있는 특징이 있다.

 

바닥에는 특수 유리를 설치해 전쟁당시 탄흔을 확인할 수 있으며, 무엇보다 민통선 내 풍광을 국방부의 별도 출입허가 절차 없이 자유롭게 즐길 수 있다는 것이 관광객들에게 색다른 경험을 제공한다.

 

김동욱 경기도 DMZ정책담당관은 평화의 의미를 되새기는 평창 동계 올림픽을 앞둔 만큼, 많은 분들이 이곳에서 평화와 통일에 대한 의미를 되새기길 바란다앞으로도 훌륭한 콘텐츠를 적극 발굴해 DMZ 관광의 묘미를 한층 더 끌어올리는데 주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내일의 기적소리는 파주 문산읍 마정리 1400-5 일원 임진각 관광지내에 위치해있다. 개장시간은 11~2월 오전 9시부터 오후 5, 3~10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로, 매주 월요일은 휴관한다.

 

요금은 대인 2,000, 12세 이하 소인 1000원이다. 자세한 사항은 경기관광공사로 문의하면 안내 받을 수 있다.(031-956-8305)

유정학교

박종국 기자(news8255@hanmail.net)

희망천사 (shinnakhyung@hanmail.net)
목록으로

최근노컷뉴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김광수
  2. 노현송
  3. 지현경
  4. 문진국
  5. 박국인
  6. 진해주
  7. 신낙형
  8. 백운기
  9. 고성주
  10. 장청기
  11. 남상일
  12. 김성미
  13. 조종태
  14. 김향라
  15. 임명선
  16. 이종수
  17. 송영섭
  18. 조만환
  19. 박경숙
  20. 장준복
  21. 김용호
  22. 조남국
  23. 김윤탁
  24. 박일
  25. 박용태
  26. 권오륜
  27. 한명철
  28. 홍석영
  29. 최연근
  30. 안길해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