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노컷뉴스

‘배롱나무 꽃길’

한 여름의 분홍 물결 ‘배롱나무 꽃길’

기사입력 2018-08-15 오전 11:11:22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한 여름의 분홍 물결 ‘배롱나무 꽃길’
강릉시 성산면 산북리 칠봉로 약 3.5km 구간 식재

 



강릉시 성산면 산북리 칠봉로를 따라 약 3.5km 구간에 식재된 1,000여 그루의 분홍빛 배롱나무꽃이 활짝 펴 무더위에 지친 시민들에게 아름다운 볼거리를 선사하고 있다.

 

 

 

 

 

 

강릉시의 시화이기도 한 배롱나무는 백일동안 꽃이 피고 지기를 반복한다 하여 목백일홍으로 불리기도 한다.

 

강릉시에서는 2008년부터 2010년까지 성산면 산북리에서 구정면 구정리로 넘어가는 칠봉로 도로변에 약 1200그루의 배롱나무를 식재해 수형 다듬기, 풀베기, 지주목 정비, 병해충 방제 등 수목의 성장상태를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한여름 폭염 속에서도 붉은 빛의 화사함을 연출해 강릉의 명품거리로 주목받고 있다.

 

김석중 산림과장은 배롱나무길을 따라 사색이 있는 길,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이 될 수 있는 시화거리를 만들어 강릉시의 관광 상품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희망천사 (shinnakhyung@hanmail.net)
목록으로

최근노컷뉴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신낙형
  2. 소재진
  3. 문진국
  4. 박국인
  5. 임복순
  6. 박헌숙
  7. 김병옥
  8. 류 자
  9. 김광수
  10. 정수연
  11. 김향라
  12. 장청기
  13. 김윤탁
  14. 박일
  15. 백운기
  16. 한정애
  17. 지현경
  18. 안길해
  19. 박경숙
  20. 노현송
  21. 이종수
  22. 최연근
  23. 진후남
  24. 송영섭
  25. 권오륜
  26. 박용태
  27. 장준복
  28. 가동민
  29. 이수연
  30. 고윤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