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노컷뉴스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인증 신청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인증 신청서 제출

기사입력 2018-12-04 오전 9:32:1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인증 신청서 제출

서면·현장평가 등 거쳐 2020년 4월께 최종 결정

     

한탄강제1경-대교천현무암협곡
아트밸리-천주호
제7경 구라이골


경기북부탑뉴스경기-강원 지역을 흐르는 지질자원의 보고(寶庫) ‘한탄강 국가지질공원이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에 한 걸음 더 가까이 다가가게 됐다.

 

경기도와 강원도는 한탄강 국가지질공원이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을 위한 신청서를 지난 30일 유네스코 본부에 최종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122일 열린 제20차 국가지질공원위원회 심의에서 한탄강 국가지질공원을 세계지질공원 후보지로 선정키로 한 데 따른 것이다.

 

심의 결정에 따라 도는 한탄강 지질공원의 조건 이행계획과 함께 세계 지질공원 인증 신청서를 환경부 측에 제출했으며, 유네스코한국위원회를 거쳐 유네스코 본부로 전달됐다.

 

한탄강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은 경기도가 강원도와 함께 추진하는 상생협력사업 중 하나로, 우수지질 자원을 보유한 경기지역 포천·연천과 강원지역 철원을 흐르는 한탄강 일원이 대상이다.

 

세계지질공원은 유네스코가 미적, 고고학적, 역사·문화적, 생태학적, 지질학적 가치를 지닌 곳을 보전하고 관광자원으로 활용하고자 지정하는 구역으로, 세계유산, 생물권보전지역과 함께 유네스코의 3대 보호제도 중 하나다.

 

이후 내년 3~4월 중 유네스코 회원국의 검토 및 평가위원의 서면 평가 등의 절차를 밟은 후, 7~8월 유네스코 평가위원의 현장평가 등을 마치면, 20204월경 최종 인증 여부가 결정될 전망이다.

 

특히 경기도와 강원도는 세계지질공원 인증의 설득력을 보다 강화하는 차원에서 도지사 명의의 지지서한을 유네스코 본부에 제출했다.

 

도 관계자는 한반도 평화 시대를 맞아 DMZ 일원의 자연·생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만큼, 이번 기회를 한탄강의 가치를 세계적으로 알리는 계기로 삼을 것이라며 유네스코 최종 인증까지 경기도와 강원도가 힘을 합쳐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한탄강 국가지질공원은 독특한 지질과 지형적 가치를 인정받아 201512월 환경부로부터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 받았으며, 연천~포천~철원을 아우르는 총 1,164.74면적에 재인폭포, 비둘기낭, 주상절리 등 24개소의 지질명소가 소재해 있다.

 

이에 경기도와 강원도는 지난 20173월부터 학술논문 등재, 환경부 설명, 세계지질공원 평가위원 초청 설명 등 한탄강의 세계지질공원 인증을 위한 공동 노력을 기울여왔다.

최유라 기자 (news8255@hanmail.net)

희망천사 (shinnakhyung@hanmail.net)
목록으로

최근노컷뉴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박국인
  2. 신낙형
  3. 문진국
  4. 이종수
  5. 노현송
  6. 조용구
  7. 지현경
  8. 류 자
  9. 고성주
  10. 백운기
  11. 장준복
  12. 김성미
  13. 홍석영
  14. 안길해
  15. 장청기
  16. 조종태
  17. 박경숙
  18. 김광수
  19. 박일
  20. 김병옥
  21. 소재진
  22. 김윤탁
  23. 김향라
  24. 조만환
  25. 남상일
  26. 임명선
  27. 송영섭
  28. 김용호
  29. 김응권
  30. 조남국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