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노컷뉴스

서울식물원 반짝반짝

‘윈터가든’ 2월까지 열려

기사입력 2018-12-29 오전 8:48:3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서울식물원 반짝반짝 ‘윈터가든’ 2월까지 열려
 



온실 입구 트리

온실 입구 트리

 

서울시는 12월 24일부터 2019년 2월까지 서울식물원 식물문화센터(온실)와 열린숲, 호수원을 중심으로 ‘2018 서울식물원 윈터가든’을 운영한다.

 

먼저 서울식물원의 랜드마크인 온실 안에는 7m 대형 트리와 오렌지·자몽을 활용한 시트러스트리가 전시된다.

 

그 밖에도 크리스마스 모자를 쓴 변경주 선인장, 성탄을 맞은 정원사의 방 등 다채로운 전시를 만나볼 수 있다.

 

 

서울식물원이 겨울을 맞아 크리스마스 단장을 했다.

서울식물원이 겨울을 맞아 크리스마스 단장을 했다.

 

식물문화센터 1층 프로젝트홀에는 자원봉사자 40여 명이 손수 만든 대형 크리스마스 리스 포토존과 소원을 이뤄주는 자작나무 위시트리를 전시 중이다. 포토존과 위시트리는 1월 말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위시카드는 식물문화센터 운영시간(오전 9시~ 오후 4시)에 프로젝트홀 입구에서 받아 작성할 수 있다.

 

야외에서는 오후 6시부터 10시까지 식물문화센터(온실) 입구부터 시작해 호수원, 열린숲 등 식물원 곳곳에서 ‘빛 정원’을 만나볼 수 있다.

 

 

야외 빛 정원은 2월까지 계속된다.

야외 빛 정원은 2월까지 계속된다.

 

빛 정원은 ▴온실 입구 12m 높이 ‘대형 빛 트리’ ▴호수원 ‘무지개파노라마’와 ‘윈터 포레스트’, ‘아모리갈롱 빛 터널’ ▴열린숲 진입광장 ‘체리로드’와 ‘LED 실버트리’ 등으로 운영된다.

 

특히, 정원디자이너 아모리갈롱의 빛 터널에서는 2019년 1월 1일부터 2월까지 LED빔으로 시민들의 새해 소망을 바닥에 비춰주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서울식물원 페이스북 페이지에 접속해 12월 28일까지 댓글로 새해 소망을 작성하면 응모할 수 있다.

 

 

아모리갈롱 빛 터널

아모리갈롱 빛 터널

 

서울식물원은 지난 10월 11일 임시 개방 이후 12월 16일까지 97만 명이 다녀갔다.

 

시범 운영기간 동안 식물의 안정적인 활착을 돕고 시민 의견 수렴을 통해 시설 및 운영 상 보완점을 개선, 2019년 5월 정식 개원할 계획이다.

 

임시 개방 기간 동안에는 무료로 운영 중이며, 동절기(12월~2월)에는 온실 입장 마감시간을 1시간 단축해 운영(평상 시 09~18시→ 동절기 09~17시)하고 있다.

 

 

문의 : 서울식물원 전시교육과 02-2104-9783 , 

 

희망천사 (shinnakhyung@hanmail.net)
목록으로

최근노컷뉴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소재진
  2. 박국인
  3. 박헌숙
  4. 류 자
  5. 신낙형
  6. 김향라
  7. 김윤탁
  8. 문진국
  9. 안길해
  10. 박경숙
  11. 임복순
  12. 정수연
  13. 김광수
  14. 장청기
  15. 조종태
  16. 박일
  17. 김병옥
  18. 조만환
  19. 장준복
  20. 백운기
  21. 노현송
  22. 임명선
  23. 최연근
  24. 지현경
  25. 고성주
  26. 조남국
  27. 송영섭
  28. 김응권
  29. 김용호
  30. 김민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