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노컷뉴스

내고향 지명 유래

내고향 지명 유래

기사입력 2019-01-24 오전 8:14:0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내고향 지명 유래] 용주면 “손목리(巽木里)”
옛 명칭은 "이사리(伊泗里 )"



  

지금의 손목1.2구를 합쳐 옛날에는 이사리(伊泗里)라고 했다. 서쪽에서 흐르는 황강과 남쪽에서 흐르는 황계천 즉 이수(伊水)와 사수(泗水)가 만나는 지역이라는 뜻이다. 伊水泗水는 서경(書經)에 나오는 말이다.

 

 

손목(巽木)” 이라는 뜻은 주역의 손괘(巽卦)에서 나운 것으로 마을의 동남쪽 산기슭에 저수지가 있는 지형이라는 뜻이다. 지금 성산1구 입구에 있는 저수지는 얼핏보면 근래에 형성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외부의 둑은 일제시대에 쌓았지만 원래의 소()는 태고적부터 있었다. 이 물이 있었기 때문에 농사를 지을 수 있게 되어 마을이 생기고 사람이 살게 되었다는 것이다. 이사리(伊泗里)가 손목리(巽木里)로 개칭된 것은 1914년 일제감점기 행정구역 개편 당시로 여겨진다.

 

이곳 손목마을은 황강과 황계천이 합치는 곳으로 옛부터 풍광이 수려하여 학생들의 소퐁은 물론 관광장소로 유명했으며, 인재들이 많이 배출된 곳이다. 일찍이 남명 조식 선생의 적통계승자인 무민당 박인 선생이 벽한정(碧寒亭)을 건립하여 향리교화와 후진을 양성하던 곳으로 현재도 조동(釣洞)이라고 불리는 손목2구에는 무민당 후손인 고령박씨가 집성촌을 이루어 살고 있다.

 

한편, 광산김씨가 약 200여년 독산(현재 용문전력 건너편)에서 이거하여 집성촌을 이루어 현재의 마을로 형성된 손목1구는 대한민국 헌정사에서 부자(夫子, 김명수, 김용균) 국회의원을 배출한 경남에서 유일한 마을이며, 16세기를 전후하여 무학대(無學臺)가 있었던 광대암바위가 자랑거리인 마을이다.

 

 

 

 

 

합천인터넷뉴스(hcinews@nate.com)

희망천사 (shinnakhyung@hanmail.net)
목록으로

최근노컷뉴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김선경
  2. 문진국
  3. 진성준
  4. 백운기
  5. 박일
  6. 신낙형
  7. 박국인
  8. 소재진
  9. 류 자
  10. 김병옥
  11. 임복순
  12. 김병진
  13. 김윤탁
  14. 이수연
  15. 박경숙
  16. 장청기
  17. 안길해
  18. 최연근
  19. 지현경
  20. 장준복
  21. 노현송
  22. 이운희
  23. 한정애
  24. 김광수
  25. 이종수
  26. 권오륜
  27. 김향라
  28. 이길형
  29. 정수연
  30. 박은숙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