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노컷뉴스

청년이 몰려오고 있다!...

젊어지는 경북농민사관학교

기사입력 2019-03-03 오전 9:29:3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청년이 몰려오고 있다!...

젊어지는 경북농민사관학교          



 

경북농민사관학교가 젊음으로 환골탈태의 비상을 준비하고 있다.

 

경북농민사관학교는 28일(목) 안동대학교 솔뫼문화관에서 합동개강식을 가졌다.

 

 

합동개강식에는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안동대 총장, 농협경북지역본부장, 도의원, 농업인단체장을 비롯해 입학생 등 1천여명이 참석했다.

 

올해 입학생의 연령별 현황을 보면 3명 중 1명이 39세 이하 청년층으로 나타났다.

 

 

구제역 특별방역 등으로 최종 확정이 되지 않은 한우인공수정과정 등 2개 과정을 제외한 1,518명중 20~30대가 33.9%(514명), 40대 19.6%, 50대 29.7%, 60대 15.5%, 70대가 1.3%를 차지했다. 2018년 20~30대 20%에 비해 14%P정도 증가해 청년 농업인들의 입학률이 급증했다.

 

평균연령 또한 2018년 51세에서 46세로 5세정도 낮아졌다. 그만큼 젊어졌다는 뜻으로, “고령화에 따른 후계인력 부족이라는 문제를 갖고 있는 농촌에 작은 희망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경북도 관계자는 전했다.

 

민선 7기를 맞아 사실상 첫해인 올해 경북농민사관학교는 혁신의 깃발을 올렸다. 농업인 교육이 소득으로 직결될 수 있도록 품질향상을 꾀하고 영농인력 수급과 더불어 농업 현장의 가장 큰 난제인 유통문제 해결을 위해 청년창농, 유통마케팅 부문에 방점을 찍었다.

 

경북농민사관학교는 우선 과정수를 72개 과정에서 60개 과정으로 재편․운영한다. 또한 ‘경북농식품유통교육진흥원’설립과 발맞춰 청년 로컬푸드 창업, 멘토링, 유통 마스터, SNS 마케팅, 전자상거래 등 청년․창업과 유통․마케팅 분야에 15개 과정을 개설한다. 최근 농기계 사고 급증에 따라 대부분의 과정에 농기계 안전 교육도 병행 실시한다.

 

취약층과 유공자에 대한 배려도 눈에 띈다. 다자녀가구, 기초생활수급자, 국가유공자, 독립유공자 등에 대해서는 등록금을 올해부터 전액 면제 해준다. 아울러, 대구시와의 상생협력 차원에서 15개 과정 30명을 별도 모집했다.

 

한편, 올해 경북농민사관학교 평균 지원율은 1.7대 1인 것으로 가집계 되었으며, 이는 지난 2017년 1.4대1, 2018년 1.5대 1보다 높은 경쟁률이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지금 우리 농업은 4차 산업혁명, 고령화, 일손부족, 가격불안정 등으로 매우 어려운 시기”라면서 “농식품 유통 전담기관인 경북농식품유통교육진흥원을 설립하는 등 제값 받고 판매 걱정 없는 농업, 더불어 잘사는 농촌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오늘 합동개강식을 계기로 열심히 공부해 모든 분들이 농업․농촌의 주역이 돼 달라”고 당부했다.

희망천사 (shinnakhyung@hanmail.net)
목록으로

최근노컷뉴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박국인
  2. 소재진
  3. 류 자
  4. 문진국
  5. 신낙형
  6. 진성준
  7. 송영섭
  8. 김선경
  9. 김병옥
  10. 박일
  11. 한명철
  12. 장청기
  13. 정수연
  14. 백운기
  15. 박경숙
  16. 안길해
  17. 김병진
  18. 한정애
  19. 임복순
  20. 장준복
  21. 김윤탁
  22. 이길형
  23. 김광수
  24. 고윤석
  25. 노현송
  26. 이종수
  27. 이수연
  28. 이운희
  29. 지현경
  30. 권오륜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