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노컷뉴스

‘시흥갯골축제’ D-24

‘시흥갯골축제’ D-24

기사입력 2019-08-28 오전 8:02:20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14만 명 찾아올
‘시흥갯골축제’ D-24

 



시흥시가 920일부터 22일까지 시흥갯골생태공원에서 세상에서 가장 큰 생태 예술놀이터를 주제로 14회 시흥갯골축제를 개최한다.

 

 

 

윤희돈 경제국장은 27일 언론브리핑을 열고 단순한 일회성 이벤트가 아니라 사람과 자연의 공존을 위해 끊임없이 고민하는 축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경기도 유일의 내만갯골에서 펼쳐지는 시흥갯골축제는 천혜의 자연환경인 갯골과 염전 등을 테마로 하는 시흥시 대표 축제로, 누구나 즐기고 배울 수 있는 생태예술 문화의 장이다. 특히 지난 1월 문화체육관광부 문화관광 우수축제’, 경기도 경기관광 대표축제로 선정되면서 대외적으로 그 가치와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14회를 맞이한 올해는 시흥갯골축제의 품격을 한층 더 높여 대한민국 대표 축제로 나아간다는 목표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많은 14만여 명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주민 참여 기반을 넓히고 프로그램을 확대하며 생태예술축제의 가치를 이어갈 계획이다.

 

먼저 올해 축제추진위원회는 지역 전문가와 시민 13명으로 확대 구성했으며, 지역 청소년과 단체가 시흥댄서래퍼’, ‘시흥싱어’, ‘갯골아트마켓등을 통해 축제를 직접 주도한다. 또한, 올해는 갯골지기라는 자원봉사 브랜드를 도입해 매년 시흥갯골축제를 성공적으로 이끄는 천여 명 자원활동가가 축제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프로그램은 기존보다 확대한 20개 존 118개가 운영된다. ‘갯골패밀리런’, ‘갯골퍼레이드’ 2개의 대표 프로그램과 갯골놀이터’, ‘소금놀이터7개의 생태체험 놀이를 비롯해 11개 구역에서 어쿠스틱음악제등 생태예술공연이 펼쳐진다.

 

특히 갯골패밀리런은 기존 1일 운영에서 3일 운영으로 확대했으며, 금요일에는 몸이 불편한 분들도 참여할 수 있도록 무장애 버전인 갯골프리런을 추가했다. 더불어 관람객이 직접 소품을 만들고 퍼레이드에 참여하는 갯골드레스룸을 신설하고, ‘갯골달빛난장갯골달빛야행의 야간 프로그램을 확대하며 방문객의 체류 시간을 높인다.

 

자연과 사람의 조화를 꿈꾸는 생태예술축제의 가치는 이어간다. 올해도 차 없는 축제, 쓰레기 없는 축제를 위해 18개 동과 시흥시청에 셔틀버스를 배치한다. 또한, 일회용품을 줄이기 위한 텀블러 가져오기’, 시민의 분리수거 동참을 권장하는 분리수거 리어카’, 지역 생산 먹거리를 체험하는 비건가든등 환경보호 캠페인을 진행한다.

 

더불어 축제를 찾은 이들이 시흥화폐 시루를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시루 교환처를 확대 배치하고, 먹거리 부스와 체험 부스에서 지류 시루와 모바일 시루 사용에 불편이 없도록 철저히 준비할 예정이다. ‘시흥시티투어는 축제 기간에 총 5회에 걸쳐 갯골생태공원을 경유하며, 축제 이후에도 오이도, 월곶, 삼미시장 등 거점 관광지를 방문하도록 연계 운영한다.

 

윤희돈 경제국장은 시흥갯골축제는 내만갯골이라는 장소적 특수성, 옛 염전의 정취를 살린 역사성 있는 콘텐츠, 환경보호라는 축제철학으로 해마다 관광객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14회 시흥갯골축제의 성공적 개최에 많은 관심과 응원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도윤 기자

희망천사 (shinnakhyung@hanmail.net)
목록으로

최근노컷뉴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신현철
  2. 문진국
  3. 최연근
  4. 김동협
  5. 손기서
  6. 김병희
  7. 권오륜
  8. 소재진
  9. 류 자
  10. 한명철
  11. 이충숙
  12. 신낙형
  13. 임성택
  14. 남점현
  15. 김병옥
  16. 한상숙
  17. 김병진
  18. 박국인
  19. 문병인
  20. 임복순
  21. 허유권
  22. 이종숙
  23. 지현경
  24. 윤유선
  25. 이수연
  26. 백수민
  27. 김성태
  28. 조종태
  29. 백운기
  30. 김광수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